동국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멜라민 쇼크] 진보신당, 제2의 광우병 사태 우려
중국발 멜라민 파동 일파만파...검역강화 및 대응시스템 촉구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08-09-28 14:03:22
[메디컬투데이 조고은 기자]

진보신당은 중국발 멜라민 파동이 국내에서도 일파만파 확산되는 가운데 검역체계 강화 및 철저한 위기대응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8일 진보신당은 "해태 과자 4개에서 또 다시 멜라민이 검출됐는데, 특히 새로 적발된 '미사랑 코코넛'에서는 무려 271.4ppm이나 되는 멜라민이 검출됐다"며 "24일 멜라민 파동이 발생한 이후 벌써 9건의 사고가 터졌으니 구멍뚫린 식품안전체계에 모골이 송연할 따름"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진보신당은 정치권이 수입되는 모든 유제품 함유식품에서 멜라민 검사를 확대하고, 수입식품 전면 표시제와 식품집단소송제를 도입키로 하는 등 대책을 쏟아내기 바쁘지만 여전히 '사후약방문'이라는 우려를 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보신당은 "늑장대응으로 일관한 식약청에도 직무유기죄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안전불감증 이명박 정부가 제2의 광우병쇠고기 사태를 부르지 않으려면 멜라민 공포로부터 해방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하고 검역체계 강화는 물론, 긴급한 식품위기상황에 대한 철저한 시스템 마련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조고은 기자(eunise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