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의료 해외환자 모시려는 지자체·의사회 ‘따로국밥’
대형병원 위주, 각개전투식 참여…비급여 편중에 회의적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08-09-17 07:55:01
[메디컬투데이 석유선 기자]

이명박 정부 들어 본격화되고 있는 '의료관광' '해외환자 유치'는 여러 논란이 적잖지만 부정할 수 없는 현재 의료계 핫이슈다.

의료관광을 통해 의료를 산업화하려는 정부의 의지와 건강보험 급여에만 의존할 수 없는 의료계 역시 해외환자 유치를 통해 새로운 수익창출을 기대감이 뜨겁기 때문.

그런데, 정작 의료관광에 의욕적으로 나서는 지자체와 해당 지역의사회간의 커뮤니케이션은 어째 '따로국밥' 마냥 제각각인 형국이다.

일례로 '메디컬시티'를 지향하며 올 상반기만 100만달러(진료비 66만달러, 부대비용 34만달러)의 의료관광 외화벌이를 했다는 '대구시'만 해도 지역의사회와 소통하는 모습을 찾아보긴 힘들었다.

16일 대구시 의료관광 담당자는 "내년에 민-관이 함께 하는 의료관광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민간 의료기관도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지역의사회와 구체적으로 함께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며 "솔직히 일이 늘어나면 귀찮아지는 것은 지역의사회 직원들일 것"이라고 잘라말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의사회 이창 회장도 "의료관광은 두가지 측면에서 신중하게 살펴봐야 한다"며 "의료기관의 수익창출이라는 산업적 측면에서는 동의하지만, 현재처럼 의료법에서 환자유치에 관한 제한이 있는 상황에서 의료기관끼리 오히려 과열경쟁도 생길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특히 미용, 성형, 치과 등 비보험 진료에 해외환자들이 쏠리고 있는 점도 일선 개원가가 적극 나서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라며 "대부분의 개원가는 보험진료에 의존하는 상황에서는 의료관광은 먼 얘기"라고 전했다.

이처럼 대구시가 의욕적으로 의료관광에 나서는 데 반해, 지역의사회는 성숙되지 못한 의료현실을 되레 의료관광의 걸림돌로 꼽고 있는 셈이다.

서울의 한 구의사회 관계자는 "정부와 서울시가 의료관광을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데 비해, 의사회가 제 목소리를 못내는 것이 사실"이라며 "규모 있는 병의원 위주로 진행되는 것도 문제지만, 의사회도 지자체와 논의할 생각을 안하는 것도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는 의료관광을 원하는 의료기관의 경우 굳이 의사회 없이도 의료관광 협의체에 의료기관이 개별적으로 참여가 가능하다는 생각 역시 한 몫을 한다.

서울시 의료관광 사업에 연계하고 있다는 강남구 모 성형외과 관계자는 "의사회를 통하기보다 개별적으로 의지있는 의료기관이 많이 참여하는 것으로 안다"며 "오히려 의사회가 나서면 말만 많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지자체와 지역의사회가 의료관광을 놓고 연계가 없는 반면, 양측 모두 한마음으로 의료관광 활성화를 지향하는 움직임도 있다.

국내 영리의료법인 허용을 놓고 논란이 분분했던 제주도와 제주시의사회가 그들.

논란이 있던 당시 제주시의사회 원대은 회장은 "외국자본과 맞설 의료자본은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내영리병원은 허용돼야 한다"는 주장을 폈고, 정기적으로 제주도 관계자들과 논의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물론 지금은 영리병원 도입이 무산됐지만, 제주도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제주의사회는 제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

원 회장은 지난달 열린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 법률(안) 공청회'에서도 '의료서비스 질이 훌륭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 관건"이라며 특화된 의료서비스를 통한 의료관광 활성화를 강조했었다.  
메디컬투데이 석유선 기자(sukiz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