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여성공무원 5명 중 1명 '육아휴직' 사용
지난해 육아휴직 신청자, 2006년 대비 37.7% 증가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08-08-26 07:54:15
[메디컬투데이 정혜원 기자]

여성공무원 5명 중 1명 꼴로 육아휴직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육아휴직을 신청한 공무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1723명으로 2006년도의 1251명과 비교해 무려 3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또 지난해 출산한 중앙행정기관 여성공무원 수도 총 3110명으로, 2006년도의 3008명에 이어 2년 연속 증가했다.

행안부는 2003년 이후 줄곧 감소하던 여성공무원의 출산이 늘어나고, 육아휴직 이용 역시 증가한 요인으로 여성공무원 임용확대 정책과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 출산·육아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등을 꼽았다.

특히 정부는 육아휴직제와 관련해 1994년 도입 이후 수당 증액, 휴직 요건 완화와 더불어 승진·승급 등 각종 인사 관리시 불이익을 없애고, 휴직자의 업무를 대체할 인력 확보를 통해 육아휴직으로 인한 경제적·심리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여성공무원의 육아휴직 이용률은 22.3%로 5년 전인 ’03년 10.1%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반면, 남성공무원의 육아휴직 이용률은 매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아직 자녀 양육의 책임이 여성의 몫이라는 전통적인 사고가 크게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행정안전부 박상희 인사평가과장은 “올해부터 육아휴직기간이 ‘1년’에서 ‘3년’으로 대폭 확대되고, 휴직대상 자녀 연령도 ‘3세이하’에서 ‘6세이하’로 완화됐다”며 “이는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선진국에 비하여 매우 앞선 제도로서 향후 육아휴직 이용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메디컬투데이 정혜원 기자(wonny0131@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