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립보건원, 삼진제약 항HIV 신물질 연구비 지원

권선미 / 기사승인 : 2008-07-14 16:34:02
  • -
  • +
  • 인쇄
삼진제약과 공동으로 에이즈 신약 개발 중인 미국 임퀘스트사는 美국립보건원으로부터 항에이즈 신물질 연구비 지원을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에이즈 치료제는 역전사효소 억제작용을 하는 미국 BMS와 머크사의‘서스티바’, 바이러스 차단제인 로슈의‘퓨제온’등 이 있는데 SJ-3366은 역전사 효소 억제 및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에 진입하는 것을 완전 차단하는 두 가지 기능을 동시에 갖는 최초의 물질로 세계 학계 및 주요국가 정부로부터 혁신적 에이즈 치료제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 임퀘스트사 CSO 로버트 벅하이트 박사는“이번 연구비 지원은 인간 숙주세포로의 에이즈 바이러스 침입을 완전하게 차단하는 SJ-3366 신물질의 독창적 기전을 더욱 깊이 있게 규명하고 잠재된 새로운 기능을 찾아내 향후 확장성 있는 차세대 계열의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기 위한 NIH의 평가에 따라 이루어졌다”며“이러한 연구개발 확장과 더불어 올 3분기에는 SJ-3366을 이용한 혁신적 에이즈 치료제 개발을 위해 FDA에 임상을 위한 IND(치험약)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임퀘스트사는 “임상을 앞두고 실시된 전임상 연구결과 SJ-3366 신물질이 에이즈 바이러스 제1형뿐만 아니라 제2형에도 효과적이며 다재내성균에도 효과적으로 효과와 안전성면에서 기존 제제들과는 전혀 차별적이고 고무적인 실험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진제약은 그동안 미국 임퀘스트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에이즈 치료제와 여성 성매개 전파방지를 위한 국소용 예방제 등 두 갈래로 연구 및 신약개발을 추진해 왔다.

여성용 예방제 개발 프로그램은 미국 NIH 뿐 만 아니라 빌게이츠 메린다 재단 등의 지원으로 설립된 국제적 비영리기관 IPM으로부터도 포괄적인 연구비 지원을 받으며 신약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

메디컬투데이 권선미 (sun300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8차 CODEX 항생제내성특별위원회 마무리…식품유래 항생제 내성 관리 위한 국제규범 마련2021.10.17
미 FDA, 레반스 주름 치료제 승인 거절2021.10.17
미 FDA, 머크 경구 코로나19 치료제 검토 예정2021.10.16
美 FDA 자문위원단, 모더나 백신 부스터샷 접종 권고2021.10.16
셀트리온,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