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비엘
의료 전재희 "당연지정제 유지, 영리법인 불허"
메디컬투데이 석유선 기자
입력일 : 2008-07-09 08:43:2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수도권 지방 의료질 격차…의료질평가지원금 2천억원 확대
■ 뜨거운 차 매일 한 잔 마시면 '녹내장' 예방 도움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제주도등 제한적 허용안 정부 검토 중
[메디컬투데이 석유선 기자]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내정자는 이명박 정부의 의료민영화 논란과 관련, "건강보험 당연지정제는 유지할 것이며 영리의료법인도 허용돼서는 안된다"고 못박았다.


전 내정자는 8일 CBS 한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 당연지정제 폐지가 건강보험재정에 도움될 것이란 주장에 대해 "서울대병원, 삼성의료원 등에서 건강보험 환자를 안받으면 국민들은 양질의 진료를 받을 기회가 제한된다"며 "(당연지정제 폐지가) 재정안정화와 직접적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 내정자는 "의료낭비를 없애고 필요한 만큼의 진료를 확실하게 받아야 한다"며 과잉진료 등 불필요한 진료를 막도록 하는 것이 건강보험 재정안전화를 위한 구상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똑 떨어진 방법은 없을 것"이라며 "새는 데가 있다면 우선 막는 것이 첫번째 방안이고 전체적인 재정 점검을 한 다음에 솔직히 국민한테 털어놔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민영화에 대해서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공보험 체계인 건강보험은 그대로 유지 발전시켜야 한다"며 "다만 건강보험 보장성을 100% 할 수 없기 때문에 본인부담금·비급여 면제 이런 것은 민간보험을 들어 더 수월하게 하도록 허용되는 것이 바람직 하되, 보험관리 운영주체를 민영화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 내정자는 "원칙적으로 영리의료법인은 허용되면 안된다"며 "다만 제주특별자치도 같은 경우는 제한적으로 허용할 것인지를 놓고 정부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수  
메디컬투데이 석유선 기자(sukiz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