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분당수
산업 100만 독거노인, '낙상폰' '심전도폰'이 살리나
메디컬투데이 류광현 기자
입력일 : 2008-05-19 08:27:2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수도권 지방 의료질 격차…의료질평가지원금 2천억원 확대
■ 뜨거운 차 매일 한 잔 마시면 '녹내장' 예방 도움
■ 중국, 대기개선에 288조 투자…한국 기업 주목받는다
지경부, 올해부터 자금 지원해 상용화 착수
그 동안 관절염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둔 가정에서는 낙상으로 인한 사고를 걱정해야 했다.
[메디컬투데이 류광현 기자]


그러나 지식경제부가 추진하고 있는 낙상감지폰 사업이 상용화되면 고령자의 위급상황에 즉각 반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낙상감지폰의 기술개발은 완료된 상태이며 상용화를 통해 실생활에 보급하는 일만 남았다.

◇ IT,BT를 만나다

최근 지경부 주관으로 'IT융합 생활지원 기술 발표대회'가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지경부는 그간 정부예산 90억원을 투입해 개발한 8개의 IT-BT 융합 기술에 대해 올해부터 본격적인 상용화에 착수해 2011년까지 실생활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중에서 낙상폰을 비롯한 심전도폰, 휴대용 식중독균 측정기 등이 휴대폰을 이용해 노약자 및 장애인을 돕게 된다.

특히 이들 기술은 올해 중 대구시에서 38억원 규모로 테스트베드 구축과 시범 테스트를 거쳐 이르면 내년부터 보건소, 병원, 노인거주 가정 등에 시범 제공될 예정이다.

◇ 넘어지고 심장 멈춰도 '괜찮아?'

현재 대진기술정보가 IT융합 생활지원 기술사업으로 '낙상자동인식 및 생활지원 서비스'를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2008년 93만명에 달하는 독거노인의 수가 앞으로 2010년에는 100만명을 초과할 전망인데다 유비쿼터스 시대를 맞아 맞춤형 관리를 할 수 있게 됐기 때문.


수원수
낙상폰의 원리는 낙상폰과 통신회사 사이를 CDMA가 이어주고 통신회사는 이를 GIS관제센터에서 낙상위치를 취합해 이용자의 상태를 확인 및 조치를 취하는 것.

이 과정에서 CDMA통신기술을 비롯한 인공위성을 활용한 GPS기술과 낙상의 감지 및 판단을 하는 ETRI개발 기술, 또 낙상위치를 나타내주는 지도관제 GIS기술이 쓰인다.

특히 센서를 통해 평소의 사용자 생활 패턴을 기록 유지해 평소와 현저히 다른 패턴 발생 시 상태 확인을 통한 운영센터의 관리로 이어지게 된다.

◇ IT융합 기술의 시너지 효과

낙상폰 서비스를 진행하는 대진기술정보는 올해 안에 제품의 완벽한 기능 구현을 목표로 제품의 안정화 추구 및 사업화 기반조성, ETRI기술이전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 대진기술정보는 내년을 사업확산단계의 원년으로 보고 제품의 국내 정착화를 위해 홍보 및 마케팅에 주력하는 한편 또 다른 제품의 추가 개발과 어린이, 치매노인 등 사용자 층을 다양화할 계획.

이렇게 낙상폰 서비스가 상용화 및 보급화가 진행되면 예방관리 차원의 노인 의료비 절감은 물론 기업매출 확대, 고용창출 등의 경제적인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으로 국가만성질환 정책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발생해 고령화 사회에 전문화된 의료서비스 및 예방 관리정책을 수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메디컬투데이 류광현 기자(nbmes@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산업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