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새 일자목증후군ㆍ불면증 등 스마트폰 질병 진료비 52% ↑…2조4000억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8 15:59:37
  • -
  • +
  • 인쇄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6대 질병 진료비 매년 증가해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6대 질병의 진료비가 2조 418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자목증후군, 안구건조증, 불면증, 방아쇠손가락, 손목건초염, 손목터널증후군 등 스마트폰 관련 6대 질병에 대한 2020년도 진료비는 5871억 원으로 2016년도 3870억원 대비 51.7%가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진료비 총액이 가장 높은 질병은 거북목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일자목증후군으로 1조1100억원이었다. 다음으로 안구건조증 5887억원, 불면증 2921억원, 손목터널증후군 2,287억원, 방아쇠손가락 1395억원, 손목건초염 593억원 순으로 높았다.

같은 기간 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질병은 안구건조증으로 1282만명이었으며, 일자목증후군 1061만명, 불면증 299만명, 방아쇠손가락 108만명, 손목터널증후군 88만명, 손목건초염 59만명 순으로 많았다.

서 의원은 “국민의 스마트폰 사용률과 보급률이 높아질수록 스마트폰 관련 진료비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6월까지 추세를 보면 2020년도 대비하여 진료 인원 20.2%, 진료비 11.6%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6대 질병으로 치료받은 환자 수만 2,899만명에 이르며, 이는 결코 방치할 수 없는 수치이다”라며 “정보화 시대에서 스마트폰에 대한 의존도가 무척 높은 만큼, 이로 인한 국민건강 보호 및 증진을 위한 대책도 반드시 수립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병원급 이상서 1인실 병실료ㆍ도수치료, 비급여 진료비용 多2021.09.28
5년간 軍식중독 환자 5014명…올해만 1035명 달해2021.09.28
65세 이상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10월 5일부터 사전예약2021.09.28
송사리 수정현상 착안, 우수 생식세포 선별기법 개발2021.09.28
폐기물 수출입 위반 과태료 25년 만에 100만원→200만원 상향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