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엔에이백신연구소와 신항원기반 항암 치료제 공동개발 협약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28 14:57:40
  • -
  • +
  • 인쇄
▲ 테라젠바이오와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신항원(Neo-antigen)을 이용한 암 치료제의 공동 개발에 대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지난 27일 체결했다. (사진=테라젠바이오 제공)

테라젠바이오와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신항원(Neo-antigen)을 이용한 암 치료제의 공동 개발에 대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지난 27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각 암 환자는 고유의 체세포 유전자 변이를 가지고 이중 1-10% 정도는 체내에서 강력한 세포성 면역을 유도하는 신항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암환자에서는 면역시스템의 결함으로 암세포가 발현하는 신항원을 인지 못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항원 백신을 외부에서 주입함으로써 항암 면역 작용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신항원을 이용한 치료용 백신 개발은 암 치료제 시장에서 가장 큰 시장으로 성장 가능성을 가진다.

테라젠바이오는 NGS와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기반으로 암환자 기원 유전자 변이를 분석하여 그중 1-10%에 해당하는 신항원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신항원 정보를 활용하여 효과적인 항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Nexavac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가 보유한 플랫폼이 합쳐지면 비로서 강력한 신항원 표적 치료용 백신의 개발이 가능해진다.

테라젠바이오 황태순 대표는 “테라젠바이오는 신항원 표적 치료용 백신을 첫번째 글로벌 신약 개발 목표로 정하여 공격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백신의 개발을 위해서는 본사가 예측한 신항원 펩타이드를 환자에 주입하기 위한 전달 매체가 반드시 필요한데 엔에이백신연구소와 공동 개발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어 큰 의미가 있다. 이번 공동 개발을 통해 많은 암환자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백신을 빠른 속도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엔에이백신연구소의 김동호 대표는 “이번 공동 개발 협약은 최근 일본의 국립 암연구소(NCC)와 체결한 정밀항암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관련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암 치료제 분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양사의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테라젠바이오는 암환자가 가진 신항원 정보를 제공하고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이 정보에 의거 신항원 기반 암치료제로 개발하여 환자 맞춤 항암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일부 농산물 직매장 대파ㆍ복숭아 등서 잔류농약 초과 ‘최대 22배 검출’…형사고발2021.09.28
유나이티드제약, 특허로 ‘레보틱스CR서방정’ 후발 주자 방어2021.09.28
hy, ‘유통전문기업’ 전환 속도 낸다…5년간 1170억 투자2021.09.28
국동 ‘CT101’, 동물모델서도 코로나19 치료 효과 확인2021.09.28
큐라티스, 美 HDT바이오와 mRNA 코로나19 백신 생산 위탁 MOU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