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軍식중독 환자 5014명…올해만 1035명 달해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8 14:41:51
  • -
  • +
  • 인쇄
식중독 발생 원인 1위는 조리환경
▲조명희 의원 (사진=조명희 의원실 제공)

최근 5년간 군 장병 식중독 발생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실이 28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약 5년 동안 보고된 군의 식중독 환자는 모두 5014명으로 파악됐다.

연도별로는 지난 2017년 624명에서 2020년 1392명으로 급증했다. 특히 올해는 8월까지 103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식중독 발생 원인으로는 ▲‘조리환경’ 문제가 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위생’ 20% ▲‘조리위생’ 17% ▲‘외부음식’ 16% ▲‘급수원’ 5% 순이었다. ‘원인불명’의 발병 사례도 다수였다.

이에 조 의원은 “집단생활을 하는 군은 단체전염병 발생과 감염에 대한 위험성이 높다. 군부대별 각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식중독에 걸리면 코로나 19의 주요 증상과 비슷해 적극적인 치료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군 장병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군 급식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조리환경과 급수원에 대한 특별 위생 점검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송사리 수정현상 착안, 우수 생식세포 선별기법 개발2021.09.28
폐기물 수출입 위반 과태료 25년 만에 100만원→200만원 상향2021.09.28
약가인하 ‘일단정지’ 위한 제약사 행정소송…건보손실 4000억 추정2021.09.28
올해 8개월간 청소년 정신건강 상담 14만1464건…'코로나 블루' 심각2021.09.28
외국인 코로나19 발생률 9배 ↑…접종 완료율 24.4% 그쳐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