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위 정책국감 증인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유통사 대표 제외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29 07:25:34
  • -
  • +
  • 인쇄
강기윤 간사·전봉민 의원, 이의 제기…“다시 협의해야”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국감계획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다만 코로나19 개발·유통사 대표들은 증인에서 제외됐다. (사진=DB)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국감계획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다만 코로나19 개발·유통사 대표들은 증인에서 제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지난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2021년도 국정감사계획서 및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 등을 의결했다.

여야는 정치적 인사 대신 코로나19 국면에서 백신과 관련한 제약회사 및 보건의료 정책 관련 증인 12명과 참고인 31명을 신청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이날 강기윤 야당 간사와 전봉민 의원이 이의를 제기했다.

강기윤 간사는 "증인 및 참고인 숫자를 보면 축소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이는 우리가 정책 국감으로 임하자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했기 때문이다“라며 ”그런데 사실 정책 국감을 하면서 중요한 것이 백신이다. 백신의 수급 문제를 떠나서 백신을 앞으로 국산화하는 문제, 개발 문제 등 민간 영역이 차지하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특히 강 간사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녹십자 등 증인 신청 요청에 대해 여당의 의견을 받아들여 이를 뺐음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삼성바이오로직스까지 증인에서 제외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반발한 것이다.

이어 전봉민 의원은 "국민들의 관심이 백신 개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적십자에서 국비로 혈장 치료제 개발을 추진하다가 사업이 중단됐다“며 ”그래서 제가 증인 채택을 요청을 했는데 빠졌다. 다시 한번 협의를 진행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치료제가 실제적으로 어떤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지, 또 앞으로 어떻게 지원해주면 백신 개발이 좀 더 원활하게 수급될 수 있는지 등은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부분이기 때문에 다시한번 협의를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민석 위원장은 "현 정부를 상대로 하는 마지막 국정감사가 될 것이다.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 논쟁도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지만 국감의 본질적인 기능에 충실하자 이렇게 판단하고 양 간사 간에 협의해 왔다“며 ”가급적이면 각 의원님들이 신청하는 증인들은 최대한 반영하도록 하자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폐기물 수출입 위반 과태료 25년 만에 100만원→200만원 상향2021.09.28
약가인하 ‘일단정지’ 위한 제약사 행정소송…건보손실 4000억 추정2021.09.28
올해 8개월간 청소년 정신건강 상담 14만1464건…'코로나 블루' 심각2021.09.28
외국인 코로나19 발생률 9배 ↑…접종 완료율 24.4% 그쳐2021.09.28
외상ㆍ소아심장 분야 실습 지원사업 의대생 135명 이수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