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코로나19 발생률 9배 ↑…접종 완료율 24.4% 그쳐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8 13:19:30
  • -
  • +
  • 인쇄
6월 말 이후부터 외국인 확진자 지속 증가…외국인 백신 접종 완료율 24.4%, 내국인에 비해 낮은 상황 정부가 백신 접종률이 떨어지는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개선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로부터 외국인 방역 관리 및 예방접종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외국인 코로나 발생 현황을 보면, 6월 말(26주)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외국인 주간 10만 명당 발생률은 208명으로 내국인(23명) 대비 약 9배 높다. 지난 주(39주) 외국인 확진자는 전체 대비 16.2%(2305명)로, 수도권, 20~30대 확진자 비중이 높다.

외국인 예방접종 현황을 보면, 내국인에 비해 접종률이 낮은 상황(1차 65.7%, 2차 24.4%)으로 이에 정부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제고에 주력할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 근로자 예방접종과 관련 기획점검 결과를 토대로 개선대책을 마련하여 후속조치를 추진중에 있다.

구체적으로 ▲불법체류자에 대한 정보 부족이 접종 유도가 어려운 주원인 ▲소규모 산업단지가 소재하고 있는 일부 지자체 예방접종에 소극적 ▲외국인의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단체숙박 등에 따른 집단감염 빈발 ▲법무부·고용부 등 특별행정기관과 지자체간 관련정보 공유 미흡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지자체는 외국인을 직접 찾아가 접종을 유도하는 현장중심의 접종대책을 추진하고, 외국인 수용·편리성을 감안한 원스톱 백신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산업단지 등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대해 산업유형별·밀집형태별 특성 등을 고려한 지역맞춤형 접종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한다. 지자체 임시생활시설(57개소)에 장기체류 외국인이나 내국인을 대상으로 시설 입소 시 동의를 받아 백신 접종을 실시한다.

고용노동부는 3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하여 백신접종을 집중 홍보하고, 보건관리전문기관 및 직업소개소를 통하여 방역수칙 철저 준수를 당부한다. 특히 미등록 외국인도 예방접종이 가능하고 백신접종 시 불이익이 없음을 집중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외국인 고용 사업장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이행실태를 점검한다.

행정안전부는 사업장 내 근무하는 내·외국인에 대한 선제검사 행정명령을 강화하고, 정보공유·활용을 위해 시·도별 특별행정기관 간 협의체 구성 등을 통해 이행력을 제고할 예정이다.

또한, 10월 중 외국인 방역관리 추진대책 이행상황에 대해 시·군·구 표본점검을 실시하는 등 현장에서의 이행여부 확인·점검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는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하여 방역점검을 실시하고, 10월 연휴 기간 중에도 외국인 고용 사업주에 대하여 연휴 기간 외국인 집단모임, 이동 자제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외국인 커뮤니티 리더 온라인 간담회 및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등을 통하여 방역수칙 및 예방접종을 지속 안내할 계획이다. 또 최근 외국인 확진자 다수 발생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 사업장에 대한 안전보건 일제 점검인 ‘현장점검의 날’에 감염사례 전파 및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점검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2289명…‘월요일 최다’2021.09.28
국립법무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충원율 53.3% 그쳐2021.09.28
식약처, 신종마약류 의존성 평가로 국민 건강 지킨다2021.09.28
지난해 음주운전 사고 29.8% ↑…휴가철ㆍ토요일ㆍ22~24시 사고 多2021.09.28
전문직 중 성범죄 가장 많은 직업은 의사… 4년간 602명 입건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