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개인사용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ㆍ심사 가이드라인’ 개정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28 10:08:32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개인용 체외진단 의료기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사용적합성 설계의 개요, 목적, 절차, 평가 등의 내용을 담은 ‘개인사용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28일 개정했다고 밝혔다.

적용대상은 감염질환검사제품을 제외한 개인혈당측정기, 임신테스터기, 배란테스터기 등이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설계·평가는 ▲사용 사양서 준비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안전성 점검 ▲예측 가능한 위해 파악 ▲위해 관련 시나리오 작성·선택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양서 수립 ▲사용자 인터페이스 설계·구현·평가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용적합성 총괄평가 등의 단계로 이루어진다.

사용적합성(usability)이란 제품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사용오류 등의 위험을 줄이고 사용자가 의료기기를 정확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의료기기 디자인(예: 버튼, 사용자 화면, 사용설명서 등) 특징을 말한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으로 사용적합성에 대한 업계의 이해도를 높여 사용오류로 인한 위험을 줄임으로써 의료기기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하는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혈압ㆍ고지혈증 3제 복합제 시장…새로운 주자 출격 예고2021.09.28
영역 넓히는 면역증강 보조 ‘싸이모신 알파1 주사제’ 시장2021.09.28
이번엔 영풍제약…‘의약품 임의제조’ 22개 제품 회수 조치2021.09.28
‘콜린알포’ 첫 약가인하 품목들 나와…최고 10%↓2021.09.28
세 번째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나오나…제약사들 개발 착수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