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개월간 수입식품 표시ㆍ광고 위반 287건…최근 2년 합계 웃돌아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28 10:44:37
  • -
  • +
  • 인쇄
올해 수입식품 적발건수, 작년보다 2배 이상 폭증 예상
▲ 강병원 의원 (사진=강병원 의원실 제공)

식품 표시 및 광고 관련 위반으로 적발된 수입 식품이 최근 5년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7월까지 식품 표시 및 광고 위반 수입식품 적발건수가 총 287건으로 확인됐다. 이는 2017년 적발건수의 4배 이상이며, 최근 2년간(19~20年) 총 적발건수 합계(280건)를 능가하는 수치이다.

반면 국내 식품의 식품 표시 및 광고 위반 현황은 감소 추세이다.

최근 5년간 국내 식품의 식품 표시 및 광고 위반은 2017년 1,067건에서 2020년 576건으로 46% 넘게 감소했다. 반면 수입식품 2017년 71건, 18년 98건, 19년 102건, 20년 178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7년 이후 수입식품 표시광고 위반 발생 지역별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736건 중 수도권이 546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74.2%를 차지한다. 특히 서울특별시 267건, 경기도 236건으로 서울‧경기 비중이 68%이며, 이어 부산광역시 78건, 인천광역시 43건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은 “식품 수입 업체들 상당수가 영세하다는 이유로 규정 준수가 소홀히 여기는 경향이 있다”며, “업체들이 규정 준수를 잘 하도록 관계당국의 관련 교육이 보다 내실있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식품 표시 및 광고 위반은 국민 건강을 해치는 심각한 행위로 인식하고, 위반시 행정처분과 소비자 피해 보상 규정 강화 역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혈압ㆍ고지혈증 3제 복합제 시장…새로운 주자 출격 예고2021.09.28
영역 넓히는 면역증강 보조 ‘싸이모신 알파1 주사제’ 시장2021.09.28
이번엔 영풍제약…‘의약품 임의제조’ 22개 제품 회수 조치2021.09.28
‘콜린알포’ 첫 약가인하 품목들 나와…최고 10%↓2021.09.28
세 번째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나오나…제약사들 개발 착수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