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식품 불법수입 적발액 2753억…전년比 4배 ↑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28 10:44:37
  • -
  • +
  • 인쇄
냉동새우 2438억원 어치 부정 수입…불법수입 90%가 시중 유통 후 적발
▲최근 5년(2017년~2021년 7월) 식품 불법수입 적발 현황 (사진=김주영 의원실 제공)

지난해 식품 불법수입 적발 금액이 2753억원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적발 건수는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한 반면 금액은 4배 이상 증가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2019년 식품 불법수입 적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801억5100만원(260건), 2018년 2320억3000만원(213건), 2019년 645억4500만원(240건)으로 파악됐다.

그런데 지난해의 경우 적발금액이 2752억7300만원까지 치솟았다. 그리고 올해 7월 현재까지 적발금액 역시 1375억6900만원(80건)으로 확인됐다.

반입경로별로 보면, 최근 5년(2017년~2021년 7월) 적발건수 938건 가운데 시중단속이나 반입경로 미확인 등으로 적발한 건수가 786건으로 가장 많았다. 적발금액은 7664억9500만원이다. 적발 건수의 90%가 시중 유통 후 단속됐거나 반입경로 미확인 건이었다. 금액으로 보면 99%에 달한다. 그 다음으로 수출입화물로 반입된 사례가 70건(161억6,900만원)으로 많았다.

최근 5년간 처분별 식품 불법수입 적발현황에 따르면, 전체 건수 가운데 통고처분된 건은 648건(103억4200만원)이며, 고발송치된 건은 290건(7792억2600만원)이다. 통고처분된 건수가 월등히 높으나 적발금액으로 보면 고발송치된 금액이 휠씬 높다.

지난해 식품 불법수입 금액이 유례없이 폭발한 데에는 특정업체의 불법수입에 따른 결과다.

부산의 한 업체가 여러 업체의 명의를 빌려 한·아세안(새우) 및 한·베트남(새우), 한·중국 FTA(낙지) 수산물 TRQ(Tariff Rate Quotas) 수입권 공매에 중복 입찰하거나 담합해 부정하게 수입권을 낙찰받은 뒤 협정 관세율 0%를 적용받는 수법으로 냉동새우 등 시가 약 2438억원에 해당하는 관세 약 310억원 상당을 포탈했다.

TRO는 정부가 허용한 일정 물량에 대해서만 저율 관세를 부과하는 것으로,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 대해서는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이중관세제도다.

이에 김 의원은 “식품은 물론 불법 의약품 역시 통관 과정이 아닌 시중 유통 후 제보나 단속 과정에서 적발되는 사례가 월등히 높다”며 “불법 수입식품의 반입을 적극 차단하는 것은 물론 관세 포탈을 목적으로 불법 수입 및 유통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보다 강력한 제재와 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혈압ㆍ고지혈증 3제 복합제 시장…새로운 주자 출격 예고2021.09.28
영역 넓히는 면역증강 보조 ‘싸이모신 알파1 주사제’ 시장2021.09.28
이번엔 영풍제약…‘의약품 임의제조’ 22개 제품 회수 조치2021.09.28
‘콜린알포’ 첫 약가인하 품목들 나와…최고 10%↓2021.09.28
세 번째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나오나…제약사들 개발 착수2021.09.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