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신약 물질 '올린베시맙' 생산량 5배 확대 성공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27 13:37:51
  • -
  • +
  • 인쇄
“규제기관 승인 후 바로 시판 가능함을 의미…조기 상업화 역량 증명”
▲파멥신 로고 (사진= 파멥신 제공)

파멥신은 신약 후보물질 올린베시맙의 생산량을 5배 확대하는 스케일업(대량생산)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대규모 생산은 바이넥스와 지난해 6월 체결한 '올린베시맙'(TTAC-0001)의 추가 임상용 시료 위탁생산(CMO) 계약에 따른 결과다. 당시 파멥신은 올린베시맙의 적응증 확대로 다수의 임상이 예상됨에 따라 바이넥스의 1000L 생산라인에서 생산 중인 '올린베시맙'을 5000L 규모로 확대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로써 생산 기간을 기존대비 50% 이상 단축하고 제품 생산 단가 또한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올린베시맙은 혈관성장인자 VEGF의 수용체 VEGFR-2를 타깃으로 파멥신이 개발중인 국내 최초 항암 항체신약 물질이다. 현재 올린베시맙은 단독·병용요법으로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글로벌 임상 4건을 진행 중이다.

특히 하반기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MSD(머크)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병용투여 임상 2상 개시를 앞두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이유는 올린베시맙은 지난 2018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질환치료제(ODD)로 지정받아 임상 2상 이후 빠른 상업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파멥신 관계자는 “올린베시맙 대량생산 성공으로 제품 상용화에 필수적인 GMP(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기준) 대량생산 문제를 해결했다”며 “이번 대량생산은 규제기관 승인 후 바로 시판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올린베시맙의 상업화에 한 발자국 더 다가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대웅제약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호주 임상 1상 IND 승인"2021.09.27
엔케이맥스 “고형암 최종 결과, SITC 초록 채택…11월 공개”2021.09.27
한국애브비, 의학부 총괄로 강지호 전무 영입2021.09.27
대원제약 ‘티지페논‘, 스타틴 단독 투여比 TG 수치 감소 효과 입증2021.09.27
이디야커피, 신제품 '신비아파트 음료' 3종 출시2021.09.2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