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병원, 의무 장비 10대 중 2대는 수명 연한 초과 사용중"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7 12:37:59
  • -
  • +
  • 인쇄
성일종 의원 "노후화 및 부족한 의무장비 빨리 교체해야"
▲국군의무사령부 소관 군 병원 의무 장비 현황 (사진= 성일종 의원실 제공)

국군의무사령부 소속 군 병원에서 보유 중인 의무 장비 중 23%가 수명 연한을 초과했으며, 편제된 장비 수 대비해 10% 부족한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국회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8월 기준 국군의무사령부 소관 군 병원의 의무 장비로 편제된 2851대 중 노후 된 장비는 654대, 부족 대수는 289대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사용 연한 10년인 산부인과용 진찰대는 2000년식을 아직 사용하고 있었으며, 사용 연한 10년인 2003년식 초음파치료기도 운용되고 있었다.

▲기타 군 병원 의무 장비 현황 (사진= 성일종 의원실 제공)


또한 국군의무사령부 소관이 아닌 군 병원의 경우 거의 절반이 부족하거나 노후화된 의무 장비인 것으로 밝혀졌다.

성일종 의원은 “장비 노후화 및 부족으로 진료 및 검사의 대기시간이 지연될 뿐 아니라 치료 효과 역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부는 현재 현역병이 민간병원을 이용하면 진료비를 일부 환급하고 있는데, 이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며 “군 병원의 노후 및 부족한 의무 장비를 빠르게 교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중간엽 줄기세포가 뇌경색 치료하는 효과 보여주는 단백질 인자 발견2021.09.27
식도암 대상 면역항암제 '펨브롤리주맙' 병용투여 효과 규명2021.09.27
톡스앤필 삼성점 김태영 원장, 멀츠 벨로테로 자문단 대상 초청 강연2021.09.27
근로자, 배우자와 같이 살지 않으면 자살 생각 위험↑2021.09.27
저용량 항우울제 치료만으로도 '만성 어지럼증' 경감시킬 수 있어2021.09.2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