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 단속 3달 반만에 법규위반 3만건 넘어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7 10:58:39
  • -
  • +
  • 인쇄
법규 위반으로 부과된 범칙금도 10억3458만원에 달해
▲최근 4년간 사고유형별 개인형이동장치 교통사고 현황 (사진= 한병도 의원실 제공)

경찰이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장치(Personal Mobility·PM) 단속에 나선지 3달 반 만에 적발된 법규위반 건수가 3만4068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개인형이동장치 탑승시 안전모 착용 등을 의무화한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된 5월 13일부터 8월말까지 부과된 법규위반 범칙금이 3만4068건에 달하고, 부과금액은 10억3458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위반유형별로는 안전모 미착용 2만6948건(79.1%)으로 가장 많았으며, 범칙금 부과액도 5억3895만원(52.1%)에 달했다.

이어 ▲무면허운전 3199건(3억1990만원) ▲음주운전 1070건(1억630만원) ▲승차정원 위반 205건(820만원)이 순으로 집계됐으며, 음주측정 불응도 16건(208만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만 1만4065건(4억2591만원)이 단속됐는데, 전체 10건 중 4건이 경기도에서 발생한 꼴이었다. 경기도를 제외하면 서울 8973건(2억6705만원), 광주 3067건(7514만원), 인천 2713건(8365만원)순으로 많았다.

개인형이동장치 교통사고는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2020년 897건으로 3년 새 7.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같은 기간 개인형이동장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도 4명에서 10명으로 2배 이상 늘었고, 부상자 수도 124명에서 985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한병도 의원은 “개인형이동장치 탑승 시 안전 의무가 강화된 이후 이를 지키지 않는 법규 위반 발생이 상당한 수준”이라고 지적하며, “경찰은 시행 초기에 적극적인 단속과 홍보를 통해 안전한 개인형이동장치 주행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가 의료대응 전략, 국민과 환자 중심으로 재편돼야"2021.09.27
코로나 입원 환자 10명 중 7명은 공공병원서 치료받아2021.09.27
"암환자 심리지원 이용률 저조…제도 안내ㆍ홍보 강화해야"2021.09.27
'감염병 대응ㆍ대리수술 관련 의료기관 인증 평가 강화' 추진2021.09.27
국시원, 출제 관리 '부적정'…"의료윤리 문제 출제 강화해야"2021.09.2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