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도 늘어나는 허리디스크, 치료와 함께 생활습관도 바꿔야

고동현 / 기사승인 : 2021-09-24 17:44:59
  • -
  • +
  • 인쇄
허리디스크와 목디스크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으로,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목과 허리가 약해지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과거에는 대개 중장년층에서 발병하는 질환이었지만, 스마트 기기와 업무 및 생활 환경의 변화로 인해 최근에는 청년층 사이에서도 많이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척추 뼈 사이 충격을 완화하는 조직인 추간판이 돌출돼 통증이나 저림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허리디스크의 경우 이를 방지하면 대소변 장애나 하지 장애 등의 증상으로 발전할 수 있어 초기 진료 및 치료가 중요하다.

허리디스크의 경우 정도가 심하다면 수술을 통해 치료해야 하나, 아직 정도가 미미한 초기 단계라면 정형외과적 치료와 한의학적 치료를 통해 수술 없이도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

그 중 비침습적 보존치료인 도수치료는 통증의 원인을 찾아 각 부위의 기능을 회복시키며 신체의 균형을 바로 잡을 수 있고, 이와 더불어 한의학적 치료인 약침과 한약 등을 통해 체내 불균형을 바로 잡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김민선 원장 (사진=부부탑의원 제공)

수원 부부탑의원 김민선 대표원장은 “허리디스크나 목티스크와 같은 근골격계 통증 질환은 보기에는 같을 수 있으나, 개개인 마다 그 원인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효과적으로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환자 개개인에 맞춘 정밀 진단이 이루어지는지 면밀히 검토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치료에만 의존하지 않고 스트레칭을 수시로 해주며, 잘못된 자세를 바로 잡는 것이 보다 만족스러운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남자 청소년서 2차 백신 접종 후 심장 부작용 호발"2021.09.24
전방십자인대 파열, 하체 많이 사용하는 운동 주의해야2021.09.24
3D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전 체크포인트는?2021.09.24
귀성길·귀경길 운전 후 허리 통증 지속된다면 ‘디스크’ 질환 의심2021.09.24
특정 유전자 변이가 인스타그램 팔로잉 수 높여2021.09.2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