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격무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한 故 이한나 간호사 ‘순직’ 인정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25 12:51:42
  • -
  • +
  • 인쇄
부산 동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업무를 담당하던 고(故) 이한나 간호사의 사망이 순직으로 인정됐다.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故 이한나 간호사가 지난 5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최근 인사혁신처에서 공무상 사망에 따른 순직으로 인정받았다.

공무원이 공무상 부상 또는 질병으로 재직 중 사망하면 인사혁신처의‘공무원재해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무원연금법에 따라 순직유족급여 지급이 결정된다.

이한나 간호사는 본업이던 정신건강 관리업무 외에 선별진료소 파견근무에 검체 조사, 백신 접종, 역학조사, 코호트 병원 관리 등 업무가 부과됐다.

이에 정신적, 심리적 스트레스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간호협회는 추모 성명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서 간호사가 얼마나 외롭고 고독한 길을 걷고 있는 지 함께 공감하고 있다. 그의 사망이 업무상 재해로 순직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이 간호사가 순직으로 인정받도록 각계에 호소해왔다.

부산시간호사회도 지난 5월 “보건소 간호직 공무원 처우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후속조치로 간호직 공무원 정원 확대가 뒤따라야 한다고 부산시장에게 건의했다.

보건간호사회도 지난 7월 보건복지부에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일하고 있는 보건소 간호사의 업무과중 해소를 위한 간호직 정원 확대를 간절하게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서를 제출하고 “간호직 공무원 정원을 현실에 맞도록 조정해야 해 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코로나19 방역 보건소 간호사들이 지쳐 쓰러지지 않도록 해주세요’라는 동료 보건간호사의 글이 지난 6월 29일 올라온 이후 한 달 동안 6만6667명이 동의했다.

대한간호협회는 “고(故) 이한나 간호사의 투철한 사명감과 헌신이 순직으로 인정받게 된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이번 결정을 계기로 간호사의 적절한 배치와 근무조건, 열악한 처우 개선을 위해 간호법이 하루빨리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생후 6개월 영아에게 '성인용' 주사제 투약…“의료진 실수”2021.09.24
가족 경영 요양원의 ‘노인학대ㆍ부당해고’ 의혹 제기2021.09.24
부은 눈 치료하러 병원 찾은 중학생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2021.09.24
37년 재직중 '희귀병' 걸린 소방관…法, 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2021.09.24
"바쁜데 빨리 안 봐줬다"…치과 의사 폭행한 50대, 벌금 2000만원2021.09.2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