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제약, 한미 ‘몬테리진’ 특허 4개 도전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27 07:07:36
  • -
  • +
  • 인쇄
특허 회피 성공하면 2023년 5월 15일 이후 허가 신청 가능
▲몬테리진 (사진=한미약품 제공)

한미약품의 천식과 다년성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환자 치료에 쓰이는 복합제 ‘몬테리진’에 대한 첫 특허 도전이 시작됐다.

특허심판원에 따르면 한화제약은 최근 몬테리진캡슐에 적용되는 4개 특허에 대해 소극적 권리범위확인심판을 청구했다.

‘몬테리진캡슐’에는 ▲'몬테루카스트 또는 이의 약학적으로 허용가능한 염 및 레보세티리진 또는 이의 약학적으로 허용가능한 염을 함유하는 캡슐 제제' 특허(2031년 10월 28일 만료) ▲'레보세티리진 또는 이의 약학적으로 허용가능한 염 및 몬테루카스트 또는 이의 약학적으로 허용가능한 염을 함유하는 안정한 경구투여용 약학 제제' 특허(2032년 1월 6일 만료) 두건 ▲'구형에 가까운 형태의 다중 투여 단위 정제를 포함하는 경질 캡슐 복합 제형 및 이의 제조방법' 특허(2032년 4월 13일 만료) 등 총 4건의 특허가 적용된다.

한화제약은 해당 특허 4개 모두 심판을 청구한 것이다. 만약 특허를 모두 회피하는 데 성공하면 재심사기간이 만료되는 2023년 5월 15일 이후 제네릭 품목의 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몬테리진은 기관지 수축, 호흡 곤란, 콧물 등을 유발하는 류코트리엔 물질을 억제해 천식 및 비염 증상을 호전시키는 성분인 몬테루카스트 10mg과 알레르기비염 치료 등에 쓰이는 항히스타민제인 레보세티리진 염산염(Levocetirizine 2HCl) 5mg를 결합한 복합제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휴마시스, 셀트리온과 273억 규모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공급 계약 체결2021.09.24
필립스, 2022년형 전기면도기 ‘NEW SkinIQ S9000 프레스티지’ 출시2021.09.24
KB금융, 혁신기업ㆍESG분야 스타트업 16개사 선정2021.09.24
일동홀딩스, 200억 규모 일동바이오사이언스 지분 매각2021.09.24
유비프로틴, 바이오플러스와 ‘차세대 개량형 비만치료제’ 공동개발 추진2021.09.2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