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무릎 통증…골관절염 예방하세요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9-24 15:08:41
  • -
  • +
  • 인쇄
추석 연휴가 지난 뒤 평소보다 무릎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평소와 달리 명절에는 장거리 운전과 많은 양의 가사 노동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음식 준비를 위해 바닥에 쪼그려 앉는 자세는 무릎에 부담을 주며 장거리 운전 역시 다리와 허리에 부담을 주게 된다. 명절이 한참 지난 후에도 무릎이나 허리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골관절염을 한 번쯤 의심해 봐야 한다.

골관절염은 가장 흔히 나타나는 형태의 관절염으로 흔히 퇴행성 관절염으로 불린다. 관절면을 감싸고 있는 관절 연골이 닳아지며 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마찰이 생기고 관절면과 주변 조직에 염증이 생겨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노화가 가장 흔한 원인이고 비만, 외상, 유전적 소인 등 다양한 요인들의 영향을 받는다. 직업 또는 취미로 한 관절을 계속 과사용하게 되면 반복적인 손상으로 인해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경우도 있다.

골관절염으로 통증이 생기면 단순 진통제 또는 소염진통제를 복용해 통증을 완화시키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면서 가벼운 유산소를 병행해 관절 주위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상 체중을 유지해 무릎이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이고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관절가동범위를 잘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정영옥 원장 (사진=류마앤정내과 제공)

류마앤정내과 정영옥 원장은 “골관절염은 나이가 들면 누구나 생긴다는 인식이 있지만, 특별한 원인없이 발병하는 일차성 골관절염과 다른 질환 때문에 발병하는 이차성 골관절염, 국한성, 전신성 등 발병 원인과 부위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손의 골관절염의 경우 관절의 변형이 생겼다는 이유로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오인되는 경우가 있어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며 “증상이 나타나는 초기에 병원을 방문해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자궁 질환에 시행하는 비수술적 치료 하이푸 시술이란?2021.09.24
전문가들이 말하는 양악수술의 목적과 특장점2021.09.24
추석 명절 이후 찌릿한 손목 통증…‘손목터널증후군’ 의심2021.09.24
눈 앞에 계속 아지랑가…비문증 치료법은?2021.09.24
고도근시 치료 가능성 확장한 엑스트라 스마일라식이란?2021.09.2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