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과실 분만사고 보상기금’ 고갈 위기…잔액 6억7500만원 뿐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4 14:33:25
  • -
  • +
  • 인쇄
5년 새 85건, 총 20억원 지급…평균 2353만원
신현영 의원 “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 재원, 공공적 측면에서 부담해야”
▲ 불가항력 보상재원 징수액 (사진= 신현영의원실 제공)

무과실 분만 의료사고 보상 기금이 고갈 위기에 처해 재원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제도’란 보건의료인이 충분한 주의의무를 다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불가항력적으로 발생한 ‘분만’ 과정에서의 의료사고에 대해 최대 3000만 원을 보상하는 제도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그동안 의료중재원은 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으로 총 25억1000만원을 집행했으며 올해 6월 기준 6억7500만원이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상 재원은 적립목표액 31억원에 대해 국가 70%, 분만 의료기관 30% 분담하도록 했으며 국가 분담금은 2013년 1회 출연했고 의료기관 분담금은 2014년~2017년 순차적으로 부과·징수했다.

이와 관련 분만 의료기관 개설자 1854명 중 폐업자를 제외한 1754명(98.9%)이 8억8000만원을 납부한 상태다.

한편 최근 5년간(2016~2020년) 불가항력 의료사고로 보상 청구가 접수된 98건 중 86.7%에 해당하는 85건에 대해 총 20억원(평균 2353만원)을 지급했다.

신 의원은 “불가항력 의료사고는 의료인이나 의료기관의 과실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당사자에게 부담을 지우는 방식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부담 대상을 ‘분만 실적이 있는 산부인과’로 제한하는 것은 산부인과 또는 분만 기피 현상을 가중시킬 수 있다”며 “불가항력 의료사고로 인한 위험을 공공적 측면에서 부담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올해 장애인복지시설 확진자 148명…政 “백신 추가접종 등 방역 강화”2021.09.24
내년 1월부터 ‘퀵서비스ㆍ대리운전기사’ 고용보험 적용2021.09.24
스쿨존 속도위반 단속, 3년 새 4배 이상 ‘급증’…지난해 과태료 982억원2021.09.24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신고 2배 늘고 구속 수사는 반토막2021.09.24
“국고보조금은 눈 먼 돈”…부정수급환수액 연간 500억원 넘어2021.09.2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