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준모 “상비약 투쟁성금 부정사용 정황 확보”…29일 폭로 예고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4 07:21:52
  • -
  • +
  • 인쇄
사용처 불분명한 3억원 사용내역 지적
약정원 개인정보 유출사태 가담자 처벌 촉구
▲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로고 (사진= 약준모 제공)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장동석 회장이 상비약 투쟁성금의 부정사용 정황을 확보해 공개하겠다고 밝혀 약사사회의 파장이 예상된다.

최근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은 지난 2011년 의약품 약국 외 판매 저지 성금의 부정사용 정황을 확보해 오는 29일로 예정된 기자회견에서 상세 증거자료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 약사사회는 의약품이 슈퍼, 편의점 등 약국 외부로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약권수호 특별 성금 13억200만원을 모금했다.

약준모에 따르면 당시 의약품 약국 외 판매 투쟁 중단 및 실패로 끝나기 이전 활동비 10억원은 특별회계로 사용했지만 잔여 활동비 3억200만원은 일반회계로 전향하는 과정 없이 현재까지 사용처가 불분명한 채 남아있다는 것.

이와 관련해서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은 지난 7월 입장문을 통해 성금 잔액 3억원의 사용내역을 공개하도록 대한약사회에 촉구했으며 약준모 또한 지난달 약사회 측에 공문을 발행해 성금 잔액 사용내역 소명 및 불법 사항 확인 시 관련자를 고발하도록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약사회 측에서는 해명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에 약준모는 29일 예정된 기자회견에서 상세 증거자료 및 세부사항을 현장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약준모는 약학정보원 개인정보 유출사태 가담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당시 대한약사회 정책실장 겸 약정원 상임이사였던 A씨가 약국‧약사의 개인정보 및 영업정보와 PM2000에 대한 프로그램 설계정보 의약품 정보 등을 무단으로 반출했다는 주장이다.

A씨는 약정원의 개인정보 반출 혐의로 지난해 2월 1심 유죄 판결을 받았고 해당 사건은 현재 2심 진행 중이다.

그럼에도 A씨는 현 약사회 집행부에서 다시 약정원 상임이사로 임명돼 근무를 하고 있으며 약사회 전문위원으로도 채용돼있다는 것이 약준모 측의 지적이다.

약준모 장동석 회장은 “어렵게 정황 자료들을 확보했고 회원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 공개를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광동한방병원, 통증재활센터 양한방 협진 세미나 진행2021.09.23
임플란트 전문 네트워크 ‘임플오래오래’ 발족2021.09.23
닥터디자이너의원 잠실점 개원…“맞춤형 시술 제공”2021.09.23
무릎 골관절염 있으면 ‘손발톱 무좀’ 발생 위험 ↑2021.09.23
누에고치 추출 실크 세리신 ‘뼈 재생’ 도움2021.09.2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