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 배달용기 등 일회용품 검사 강화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23 10:33:53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로 배달음식이 증가하여 배달용기 등 일회용품의 사용량도 늘어남에 따라 수입 식품용 기구 등과 위생용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23일부터 10월 1일까지 통관 단계 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배달음식 포장과 식사 시 사용되는 ▲일회용 그릇‧도시락‧접시‧포장지 등 식품용 기구 등 ▲일회용 숟가락‧젓가락‧컵‧이쑤시개 등 위생용품이다.

검사항목은 중금속, 포름알데히드, 형광증백제, 총 용출량 등으로 재질별로 그간 부적합 이력과 위해우려가 있는 항목에 대해 집중 검사할 예정이다.

검사결과 부적합 제품은 통관을 차단하여 반송·폐기하고, 향후 동일제품이 수입되는 경우 정밀검사(5회)를 실시하며 그 결과는 수입식품정보마루 누리집(https://impfood.mfds.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수입 동향 분석 등을 통해 변화되는 수입환경에 맞게 검사가 필요한 품목 등에 대해 통관단계 검사를 강화하여 안전한 식품 등이 수입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SPC그룹, 싱가포르 파리바게뜨 플래그십 매장 ‘아이온 오차드점’ 오픈2021.09.23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행사 참가2021.09.23
사노피 듀피젠트, 중증 천식 환자 삶의 질 개선 효과 재입증2021.09.23
셀트리온, 美 국방부에 최대 7382억 규모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공급2021.09.23
삼양식품, ‘로제불닭볶음면’ 출시2021.09.2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