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법 시행에도 스쿨존 불법 주정차는 ‘여전’…단속 장비 설치율 12%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23 08:44:45
  • -
  • +
  • 인쇄
1년 새 스쿨존 불법 주정차 전국 신고건수 11만건
▲한병도 의원 (사진=한병도 의원실 제공)

민식이법 시행에도 스쿨존 불법 주정차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 말부터 올해 8월 말까지 1년 새 스쿨존 불법 주정차 전국 신고건수가 11만건을 기록했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스쿨존에서 한 달 평균 8300여건의 불법주정차 신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고된 11만6862건 중 실제로 5만9828건에 대한 과태료가 부과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신고 대비 과태료 부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73.6%)이었고, 전남(67.1%), 대전(63.1%), 광주(58.6%), 부산(57.6%)순으로 높았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신고가 이루어진 지역은 경기(4만2313건)였는데, 그 다음인 서울(1만1484건)에 비해 3배 많은 수준이었다. 반면, 세종은 신고 건수가 508건으로 제일 적었다.

아울러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만6896개 스쿨존 내 무인 불법 주정차 단속 장비 설치율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무인교통 단속장비(신호위반+과속단속) 설치율이 21%인 것에 비하면 절반 수준이었다.

올해 말까지 불법 주정차 단속장비를 1150개소에, 무인교통 단속장비를 5,529개소에 추가 설치하면 설치율은 각각 19%와 53%가 될 예정이다.

한병도 의원은 “스쿨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안전속도 준수뿐만 아니라 불법 주정차 역시도 근절해야 한다”며, “주민신고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지자체도 불법 주정차 단속 카메라 설치를 늘려 적극적인 단속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건보재정 우려" 복지부 철벽방어…골다공증 급여기준 개선 '공회전'2021.09.23
통풍 치료제 ‘알로푸리놀’ 유전자 사전검사 전면 급여화2021.09.23
올해 응급입원 거부율 7.9%…3년새 2.8배 증가2021.09.23
올 2분기 술ㆍ담배 지출액 4조3500억…1년도 안 되서 최고치 경신2021.09.23
政, 재택치료 확대 위한 '건강보험 수가 신설' 등 추진2021.09.23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