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보건소 근무자 초과근무 '급증'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19 19:43:21
  • -
  • +
  • 인쇄
신현영 “감염병 시대 대비 위해 각 지역별 보건소 지원 시급”
▲ 보건소 인력 초과근무 현황 (자료=신현영 의원실 제공)

최근 코로나19 대응 업무로 월 110시간이 넘는 초과 근무를 했던 인천시 부평구 보건소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보건소 근무자들의 초과 근무시간이 코로나19 발생 이전에 비해 현격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신현영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의 보건소 인력의 초과 근무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정도가 심했던 지역을 중심으로 보건소 근무자들의 근무시간 초과가 더욱 심각하게 나타났다.

상세 분석 결과를 보면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도의 보건소 근무자의 지역별 평균 초과 근무시간은 2019년에 비해 월평균 88.7% 증가했다. 감염병이 지속된 2021년도의 초과 근무시간은 2019년에 비해 105.3% 증가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유행이 이미 시작된 2020년도 대비해서도 8.8% 증가한 수준이다.

감염병 장기화에 대비한 보건소 인력이 업무량에 비해 확충되지 못하고 있는것이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으로 지적됐다.

지역별로는 2019년도 대비 2021의 초과 근무시간의 증가량은 ▲경기(월 31.4시간) ▲인천(월 29.5시간) ▲대구(월 28.6시간) ▲충북(월 27.3시간)순으로 높았으며, 증가량이 최저인 순은 ▲전북(월 6.7시간) ▲서울(월 7.8시간) ▲세종(월 8.2시간)이었다.

특히 지역별 세부분석 결과에서도 2019년 대비 2020년에 월 평균 초과 근무시간은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고, 2021년에 들어와서도 월평균 초과 근무시간이 더욱 증가한 지역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 의원은 “평소 지자체 별로 감염병 팬데믹 시대를 대비한 보건소 인력 준비가 공고하지 못했고, 기존 업무에 더해 역학조사, 자가격리자 관리, 백신접종, 백신 이상반응 상담 등 추가 업무가 계속해서 쌓이고 있는 중”이라며 “장기화, 그리고 반복되는 감염병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지역별 보건소 업무량 분석을 통해 적절한 인력 산출 및 이에 맞는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업무 과중이 그 원인으로 지목된 최근 인천 부평의 보건소 근무자 사망사건과 관련해서 “보건소에서는 누적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업무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와 함께 번아웃 현상을 호소하고 있다”며 “현장 대응 요원들의 다양한 건강이상 사례들이 보고되고 있는 만큼 신속한 대책 마련에 각 지방정부는 물론이고 국회도 함께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 시장서 54명 추가 확진…집단감염 주의2021.09.19
보호조치 아동 10명 중 4명 '아동학대' 피해2021.09.19
코로나19 신규 확진 1910명…토요일 역대 ‘最多’2021.09.19
코로나19 확진자 수도권 발생 비중 73% 달해…전국 곳곳 집단감염2021.09.1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087명…이틀째 2000명대 유지2021.09.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