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추석 연휴 전국 일제소독으로 상시 방역태세 유지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18 15:14:21
  • -
  • +
  • 인쇄
24시간 방역태세 유지, 가축질병 발생지역 출입금지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가평·홍천·평창·정선 등 남쪽으로 확산되고 있고 올해 들어 유럽·아시아 야생조류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하는 등 가축전염병 발생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추석 연휴 기간에도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이날부터 연휴가 끝난 오는 23일에는 ‘전국 일제 소독의 날’을 운영해 축산농가와 축산관계시설, 축산차량에 대한 집중소독을 전개한다.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주변 양돈농장과 도로, 전통시장 가금 판매소,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지역 등 방역 취약지역에 대해 1700여대의 공동방제단·광역방제기·軍제독차 등 방역 차량을 동원해 집중소독을 실시한다.

또한 전국 약 26만개소의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소독장비 등을 활용해 내·외부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축산차량(약 6000대)은 인근 거점소독시설 등에서 세척·소독을 실시한다.

추석 연휴에도 사료 운반·가축 출하 등이 이루어지는 만큼, 축산 관련 차량을 통한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거점소독시설 169개소, 통제초소 55개소, 농장초소 44개소 등도 운영한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가축질병 차단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관리하기 위해 상황실을 추석 연휴기간에도 24시간 운영한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도 농식품부, 환경부, 검역본부, 17개 시·도, 방역본부, 농협 및 생산자단체 등 28개 기관·단체에서 170명이 방역 상황근무를 한다.

농식품부·환경부·검역본부 및 17개 시·도는 의심축 신고 접수, 신속 대응 등 방역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본부, 농협, 관련 생산자단체는 농가의 차단방역 수칙 등을 지도·홍보한다.

농식품부 박정훈 방역정책국장은 "추석 연휴기간 농장 차단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상황"이라며 "축산농가는 차량·사람 출입 통제, 축사 내·외부와 장비·차량·물품 소독, 축사 출입 시 손 소독·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美 FDA, 릴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적응증 확대2021.09.18
엔지켐생명과학, 글로벌 백신 생산·공급 위한 주주배정 일반공모 실시2021.09.17
피코그램,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절차 본격화2021.09.17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 정식 품목허가2021.09.17
아모레퍼시픽, 코스알엑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