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코로나19 상황 혈액수급 안정화 방안 대책 모색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17 16:24:47
  • -
  • +
  • 인쇄
제1차 국가헌혈추진협의회 개최
▲ 코로나19 장기화 사태가 지속되고있는 가운데 정부가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대책 방안에 나섰다. (사진=DB)

코로나19 장기화 사태가 지속되고있는 가운데 정부가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대책 방안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 혈액수급 안정화 대책을 논의하고, 헌혈 증진과 헌혈자 예우 방안을 범정부적으로 모색하기 위하여 첫 번째 국가헌혈추진협의회를 화상회의로 17일 개최했다.

국가헌혈협의회는 혈액관리법 제4조의2 개정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 소속으로 설치하고, 위원장(보건복지부 제2차관 강도태) 1명을 포함한 관계부처 1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운영된다.

회의는 국가헌혈협의회 첫 번째 회의로 국가헌혈협의회 위원(10명) 및 17개 시‧도, 2개 공급혈액원(대한적십자사, 한마음혈액원)의 헌혈업무 담당자가 참여했다.

제1차 국가헌혈협의회에 논의된 주요 내용은 먼저 ’국가헌혈협의회 구성 및 운영 지침(안)‘을 심의했다.

지침(안)의 주요내용은 국가헌혈협의회의 기능과 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방식 등으로, 보건복지부는 헌혈 증진을 위해 매년 정례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으로 앞으로 각 부처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을 요청했다.

첫 번째 보고안건은 혈액보유량 관심단계 지속에 따른 ’코로나19 대응 혈액수급 조치 및 대책‘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수급 위기관리를 위해 그간 지속적으로 요청해온 공공부문 단체헌혈 참여, 유관기관 헌혈 독려 및 각 부처‧지자체 헌혈 장려 임무의 지속 추진을 당부했다.

또한 혈액수급 보완대책으로 TV‧SNS 매체 집중 광고‧홍보를 통한 10월 긴급헌혈캠페인 기간 운영, 국가헌혈협의회 실무협의체 운영, 혈액위기대응 전문소위 신설을 추진하고, 혈액관리법령 개정을 통한 헌혈자 예우 강화방안을 제시했다.

보건복지부가 최근 부내 생명나눔행사로 진행한 헌혈 연관어(키워드) 공모전(8.27~9.2), 헌혈증 기부 사례 등을 소개하며, 각 기관에서도 자체 행사를 통해 혈액수급 위기에 대응하면서 헌혈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따뜻한 연대감을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두 번째 보고안건으로 최근 복지부가 실시한 ’헌혈증진을 위한 국민 인식도 조사 중간보고 주요 내용‘이 발표됐다.

이를 통해 헌혈에 대한 전반적 인식과 헌혈자 예우 방식, 효과적인 홍보수단 등에 대한 주요 인식도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이번 인식도 조사(중간보고)에 따르면, 헌혈에 대한 가치와 헌혈로 인한 자기 긍정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70% 이상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에 복지부는 이를 헌혈자 예우증진 사업 및 헌혈자 저변 확대를 위한 효과적인 교육‧홍보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복지부는 ▲17개 시도 권장계획 이행 실적을 보고 ▴공급혈액원(대한적십자사, 한마음혈액원) 수행 사업을 소개등을 발표했다.

복지부는 “향후에도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국가헌혈협의회 실무협의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혈액원 등 유관기관 헌혈 증진 협력을 요청하며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은 “그간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해 헌혈증진에 힘써주신 중앙부처와 지자체 및 각 소속 기관, 그리고 그 누구보다도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자발적으로 참여해주신 국민들에게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범부처 국가헌혈협의회가 정착, 활성화되어 헌혈기부문화 조성을 위한 협력 사항을 발굴하고, 실효성 있는 다양한 헌혈증진 지원책들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속도로 휴게소 해썹 인증 업체 고작 ‘15.9%’2021.09.17
신기술 의료기기 분류 신설 등 안전관리 체계 강화2021.09.17
정부가 원료혈장 가격, 배분 등 관리하는 법안 추진2021.09.17
복지부, 아동복지정책 진단 및 발전 위한 좌담회의 개최2021.09.17
政, 유전자검사 항목 개편…검사범위 확대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