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휴게소 해썹 인증 업체 고작 ‘15.9%’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17 14:41:50
  • -
  • +
  • 인쇄
식품취급시설 1663개소 중 해썹 인증 업체 104개소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의 해썹(HACCP) 인증 업체가 매우 저조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이종성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고속도로 휴게소 해썹 인증 업체 현황에 따르면 전국 휴게소 식품취급시설수 1663개소 중 해썹 인증 받은 업체수는 고작 104개소로 15.9%에 불과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썹인증은 식품의 원재료부터 제조·유통 단계의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 요소를 분석하고 미리 제거하며 관리하는 식품 안전 관리 제도다.

해썹(HACCP) 인증을 받고도 관리기준 미흡이나, 인증반납, 인증만료등으로 인증이 취소된다.

2017년도에 문경휴게소 A도너츠 판매점은 관리기준 미흡으로 인증이 취소었으며, 2019년도에는 외동휴게소 커피 판매점에서 관리기준 미흡으로 인증이 최소되었다. 이와같은 방식으로 2017년부터 2020년 7월까지 인증 취소된 업체수는 115개소다.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발생된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을 살펴보면 3년 연속 식품위생법 위반이 발생한 곳은 영천휴게소, 탄천휴게소로 드러났으며, 가장 많이 발생한 식품위생법 위반은 이물혼입,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표시광고 위반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최근 식중독 발생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만큼 식품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라며 “정부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식품 안전관리 및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기술 의료기기 분류 신설 등 안전관리 체계 강화2021.09.17
정부가 원료혈장 가격, 배분 등 관리하는 법안 추진2021.09.17
복지부, 아동복지정책 진단 및 발전 위한 좌담회의 개최2021.09.17
政, 유전자검사 항목 개편…검사범위 확대2021.09.17
건보공단, 전년 정기평가 최하위 등급 장기요양기관 수시평가 실시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