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조성물 특허…국내·국제 출원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17 12:51:33
  • -
  • +
  • 인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개발 중인 코로나19 흡입 치료제(부데소니드+아포르모테롤)에 대한 조성물 특허를 국내에 출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기반으로 150여 개 국에 우선권을 가지는 국제(PCT)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이번에 출원된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조성물 특허가 등록되면 해외수출 등에 있어 해당 기술은 특허 존속기간동안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독점적으로 실시할 수 있는 우위를 점할 수 있다.

출원된 특허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흡입 치료제의 주성분인 부데소니드 및 아포르모테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흡입 치료제 조성물에 대한 기술이다. 해당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흡입 치료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 변이 바이러스에서 우수한 수준의 항바이러스 효력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코로나19 흡입 치료제는 폐 약물 전달기술을 사용해 폐의 염증을 완화시키고, 항바이러스 작용을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된다.

자가 치료가 가능한 흡입 치료제로서 중증 환자, 노약자, 어린이등 호흡기 능력이 떨어지는 환자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JW중외제약, 국내 최초 독감 치료 수액 ‘플루엔페라주’ 출시2021.09.17
브릿지바이오, ESMO서 4세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BBT-176’ 소개2021.09.17
와이바이오로직스, ESMO 2021서 'YBL-006' 임상 1상 중간결과 공개2021.09.17
인바이오,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연구…신규 살균제 물질특허 출원2021.09.17
크리스피크림도넛, ‘수원인계점’ 리뉴얼 오픈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