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의료기기 분류 신설 등 안전관리 체계 강화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9-17 12:51:33
  • -
  • +
  • 인쇄
식약처, ‘의료기기 품목 및 품목별 등급에 관한 규정’ 행정예고
▲ 레이저 채혈기 및 보행지원용 보조기기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신기술이 반영된 의료기기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가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기술이 반영된 의료기기를 체계적이고 합리적으로 안전관리 하기 위한 품목 분류 기준을 신설·변경하는 내용 등을 담은 ‘의료기기 품목 및 품목별 등급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을 17일 행정예고했다.

주요 내용은 ▲‘레이저 채혈기’, ‘보행지원용 보조기기’ 등 10개 품목 신설 ▲질경과 비강내부목 품목 세분화(각 1개 → 각 2개) ▲위해도 등을 고려해 ‘의료용압력분산매트리스’ 등급을 조정(2→1등급) ▲품목명칭·용어설명 정비 등 이다.

특히 이번에 품목 분류가 신설되는 레이저 채혈기는 당뇨병 환자가 혈당 측정 시 바늘이 아닌 레이저를 이용하여 구멍을 내도록 하는 제품이며, 보행지원용 보조기기는 운동 장애가 있는 환자의 보행을 분석해 걸음 지시선 등을 안내하여 보행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능을 갖춘 스마트 안경이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이 고령화와 의료기술 발전 등 사회 변화를 신속하게 반영해 신기술 적용 의료기기의 연구개발 방향을 설정하고 안전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의료기기 안전관리를 강화하면서도 의료기술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규제과학에 기반해 신기술 의료기기에 대한 신속하고 명확한 분류 체계를 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유전자검사 항목 개편…검사범위 확대2021.09.17
건보공단, 전년 정기평가 최하위 등급 장기요양기관 수시평가 실시2021.09.17
코로나19 신규확진 2008명…추석 앞두고 확산세2021.09.17
치매 극복 위한 코호트 연구 기반 구축 추진2021.09.17
3년간 폐기된 혈액량 79억원 어치…간 기능 ALT검사 기준치 초과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