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완화에 효과적”…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38건 적발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17 09:38:55
  • -
  • +
  • 인쇄
식약처·17개 시·도,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합동점검 실시
▲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적발 사례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통증완화에 효과적”
“모든 가족들이 애용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저주파자극기입니다“
”LLLT는 통증치료 목적에 사용 시 부작용이 없으며 급성, 만성 통증치 완화에 효과적인 레이저로 세계적으로 관심 받고 있는 치료법입니다“

이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사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의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약 3주간 총 1061건의 온·오프라인 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거짓·과대광고 38건을 적발해 해당 광고 게시자(의료기기 판매업자 등)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 의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식약처(의료기기관리과, 사이버조사단, 6개 지방청)와 17개 시·도 합동으로 허가·인증받은 15종 의료기기의 온·오프라인 광고에 대해 진행했다.

주요 적발 사례는 ▲허가·인증받은 사항(사용목적 등)과 다른 광고 31건 ▲체험담(사용자 후기 등)을 이용한 광고 4건 ▲최고, 최상 등의 객관적 입증이 어려운(절대적) 표현을 사용한 광고 2건 ▲부작용을 전부 부정하는 표현을 한 광고 1건 등이다.

이에 식약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등을 구매하려는 경우 허가·인증·신고받은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제품 광고를 보고 의료기기를 구매하려는 경우에는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제품 허가사항을 확인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무허가 의료기기는 품질이 확인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효과성을 담보할 수 없으므로 구매·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이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료기기를 구매·사용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고의적인 불법행위는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을 병행하는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스트라제네카 ‘린파자’ 급여 등재 임박…공단 협상 완료2021.09.17
아토피 치료하려다 심장질환?…대형 ‘악재’ 터진 JAK 억제제2021.09.17
GC녹십자, 고혈압 4제 복합제 시장 합류하나…'로제텔핀' 허가 신청2021.09.17
58개 제약사, '콜린알포' 최종 합의…9개월간 마라톤 협상 마무리2021.09.17
제이엘케이, 의료AI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이후 3년째 '적자'2021.09.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