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환경 시험ㆍ분석 방법 2종 국제표준으로 제정된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16 18:42:41
  • -
  • +
  • 인쇄
환경과학원, 토양ㆍ수질 등 생활 밀접 환경 분야 시험ㆍ분석 방법 국제표준 개발 우리나라가 제안한 ‘토양 중 화약 관련 성분 정량방법’과 ‘수질 조류독소 분석법’ 등 표준 2종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국내 환경 시험·분석 방법 2종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승인돼 오는 17일 발간된다고 16일 밝혔다.

국제표준화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는 현재 165개국이 가입돼 있는 국제기구로, 각 국가의 표준 관련 정부·기관이 참여해 표준을 개발하고 있다.

국제표준으로 제정된 국내 환경 시험·분석 방법 2종은 정부의 표준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된 ‘토양 중 화약 관련 성분 정량방법(ISO 11916-3)’과 ‘수질 조류독소 분석법(ISO 22104)’이다.

이 중 ‘토양 중 화약 관련 성분 정량방법’은 정밀 분석 장비인 액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분석기(LC-MS/MS)를 사용해 화약류와 관련된 화합물을 분석하는 절차를 정립했으며, 화약류에 오염된 부지를 정밀하게 진단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등 토양 정화사업 활성화 유도 측면에서 중요한 표준이라고 할 수 있다.

해당 국제표준은 서울대 농생명과학공동기기원 소속의 이군택 교수가 지난 2018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한 후 3년간 논의와 검증을 거쳐 올해 8월에 최종 승인돼 이번에 발간됐다.

‘수질 조류독소 분석법’은 2016년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된 이후 국제전문가들이 4년 4개월간 논의와 수정‧개발 과정을 거쳐 올해 7월 최종 승인돼 발간된 국제 표준으로, 조류독소의 정밀한 분석이 가능해 앞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물 관리에 유용하게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에 발간된 이번 2종의 표준 외에도 ‘공기청정기의 부유 곰팡이 저감 성능평가 방법’과 ‘페트병 라벨의 분리 용이성 평가 지침서’ 등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제시된 2종의 신규표준안이 올해 1월과 8월에 각각 국제표준화기구 회원국 투표를 통해 승인됐으며, 국제표준으로 개발 중에 있다.

신선경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국내 환경 측정분석기술의 세계경쟁력을 입증한 계기로 국제표준화 완료 후 국가표준(KS) 등으로 도입해 적극 활용할 수 있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국제 환경표준 전문가 육성 교육을 통해 각계 환경기술 전문가의 표준개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국제 환경표준 전문가 육성은 표준개발자 대상 국제표준문서작성법 및 표준개발 단계별 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되며, 오는 1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건의료발전협의체 개최…의료법상 과태료 부과기준 등 논의2021.09.16
추석 연휴 갑자기 아파도 24시간 전국 507개 응급실 이용 가능2021.09.16
모더나 백신 87만1000회분 내일 인천공항 도착…누적 6638만 회분 공급2021.09.16
코로나19 예방접종 미접종자 10월 1일부터 접종 가능2021.09.16
공항ㆍ항만에 ‘해외감염병신고센터’ 설치 장소 확대 추진2021.09.16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