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호 의원 “서울시, 자가검사키트 거짓 양성ㆍ음성에도 쉬쉬…사업 확대에만 몰두”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17 07:17:51
  • -
  • +
  • 인쇄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에 13억 투입…확진자는 단 4명 뿐
▲ 서울시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의원 (사진= 조상호 의원 제공)

서울시가 부정확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4차 대유행의 빌미를 제공하고도 거짓 양성‧음성 사례에 대해서는 쉬쉬한 채 사업 확대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조상호 의원은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에 서울시가 투입한 예산은 무려 13억4500만원에 달하고 총 24만8692건의 검사를 수행했음에도 발견한 확진자는 단 4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오세훈 시장은 자가검사키트를 필두로 이른바 상생방역을 통해 업종별 영업제한 규제를 완화를 시사하며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에 착수한 바 있다.

조 의원은 “낮은 성과도 문제지만 4건의 양성사례를 발견하는 과정에서 자가검사키트가 낮은 정확도를 보였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시범사업 결과,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의 주요한 문제로 지적돼온 낮은 정확도 문제, 즉 위음성과 위양성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다수 발생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강동구 소재 콜센터에 근무하는 A씨는 지난 5월 29일 자가검사키트 결과 양성으로 분류된 후 같은 달 31일 PCR검사를 통해 확진판정을 받았다.

당시 A씨와 접촉한 직장동료는 100여명, 이들도 A씨와 함께 콜센터에 근무하며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해왔으나 A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이었다.

그러나 A씨가 확진 된 후 실시한 PCR 검사에서는 총 12명의 직장동료가 추가 확진된 것으로 판정됐다. 12건의 위음성(거짓 음성)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한 것이다.

조 의원은 “위음성 결과가 도출되는 경우 스스로 양성임을 인지하지 못한 채 심리적인 안정감을 줘 더욱 자유롭게 활동하게 되고, 결국 ‘조용한 전파자’가 돼 감염의 가능성을 더욱 상승시키게 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전문가들 역시 위양성 결과가 발생되는 경우 개인의 심리적인 불안감을 야기하고 불필요한 조치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위양성(거짓 양성) 사례도 있었다.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 결과 양성 사례가 나온 것은 총 8건, 이 가운데 PCR 결과 최종 양성으로 확진된 것은 4건에 불과했다.

조 의원은 “오시장과 서울시는 방역당국과 전문가 집단이 줄곧 제기해 왔던 자가검사키트의 낮은 정확도 문제를 무시하고 시범사업을 강행했다”며 “위음성과 위양성 사례는 쉬쉬한 채, 여전히 자가검사키트의 유용성을 편향적으로 해석하며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어 “오 시장은 자가검사키트 활용을 통해 방역 수준을 완화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잘못된 신호를 줬다”고 지적하며 “정부 방역체계에 혼란을 초래하고 시민의 불신과 불안을 야기했으며 4차 대유행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가검사키트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오 시장 본인임을 자각하고 고교생 자가검사키트 제공 등 사업 확대 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며 “지금이라도 자가검사키트 사업의 한계와 문제점을 면밀히 살피고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전심전력을 다 해줄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추석 연휴 갑자기 아파도 24시간 전국 507개 응급실 이용 가능2021.09.16
모더나 백신 87만1000회분 내일 인천공항 도착…누적 6638만 회분 공급2021.09.16
코로나19 예방접종 미접종자 10월 1일부터 접종 가능2021.09.16
공항ㆍ항만에 ‘해외감염병신고센터’ 설치 장소 확대 추진2021.09.16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해도 출근으로 간주…육아엄빠 연차휴가법 발의2021.09.16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