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고함량 활성 비타민 ‘메가300정’ 출시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9-16 14:16:52
  • -
  • +
  • 인쇄
▲유한양행의 '메가 300정' (사진= 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은 최근 벤포티아민(비타민 B1) 300mg이 함유된 초고함량 활성 비타민 '메가300정'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메가300정은 벤포티아민(비타민 B1)이 국내 최대함량인 300mg, 비타민 B6가 일일 최대용량인 100mg이 들어있으며, 정제 사이즈가 작고 하루 한번 1정 섭취로 복용이 간편하고 120정 포장으로 출시돼 4개월간 복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유한양행은 메가300정 출시를 통해 OTC 브랜드인 ‘메가트루’의 라인업을 추가 확장하며 현재 레드오션인 비타민 B군 시장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비타민 B1은 비타민 A와 마찬가지로 성장과 발육에 필요하며 탄수화물을 에너지로 전환하는데 필요한 보조효소이다. 비타민 B1이 결핍되면 초조, 두통, 피로, 식욕 부진, 체중 감소 등이 나타난다.

비타민 B6는 아미노산 대사와 다량 영양소의 대사, 신경전달물질 합성, 헤모글로빈 합성, 유전자 발현과 같은 다양한 반응의 조효소로 활용된다. 또한 글리코겐으로부터 포도당 방출을 지배하는 효소 작용에도 필요하다.

벤포티아민의 고함량 복용은 당뇨병 환자의 최종당화산물 (advanced glycation end-product, AGE) 생성을 감소시켜 혈관의 내피세포 기능장애를 예방하고 당뇨병성 신경병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

벤포티아민은 활성형 비타민으로 수용성 티아민에 비해 체내에서 빠르게 작용하고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또한 고함량을 복용하더라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은 용법과 용량을 준수한다면 안전하게 복용 가능하다. 독일에서는 이미 16년 전 벤포티아민 고함량의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되어 초고함량 벤포티아민 제품이 시판 허가를 받았었다.

더불어 개인마다 최적 섭취량은 다르기 때문에 비타민 C의 고함량 복용법이 인기를 끌었던 것처럼 비타민 B1의 메가도즈 용법도 확산될 것으로 보여진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치열한 비타민 B군 영양제 시장에서도 비타민 B1이 기존 비타민 B1 100mg 제품보다 3배 함유된 메가300정은 단연 주목을 끌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노테라피 관계사 파인메딕스, 기술성 평가 통과…“10월 상장 예비심사 청구”2021.09.16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인공췌장 ‘이오패치 X’ 식약처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사업 선정2021.09.16
비디아이 “엘리슨, 흡입식 폐암치료제 ILC 장기적 치료 효과 확인”2021.09.16
우진비앤지, ‘돼지 써코-마이코플라스마 복합예방 백신’ IND 승인2021.09.16
알테오젠, 신규 재조합 히알루로니다제 임상1상 IND 승인2021.09.16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