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골절 위험 더 높다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16 10:59:26
  • -
  • +
  • 인쇄
대퇴골 골절 발생 위험 74% ↑
하정훈 교수 "당뇨병 환자, 골절 취약 인지하고 예방적 관리 중요"
▲하정훈 교수 (사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제공)

당뇨병이 있는 경우 당뇨병이 없는 경우보다 골절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제1저자),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백기현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2009~2016년) 자료를 활용해 건강검진을 받은 41세 이상 성인 654만8784명을 대상으로 당뇨병과 골절과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당뇨병 환자는 높은 혈당에 오랜 기간 노출되면서 뼈를 구성하는 콜라겐에도 악영향을 미쳐 골절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미 다양한 나라에서 진행된 연구들에서도 당뇨병 환자에서의 높은 골절 위험도는 일관되게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제1형 당뇨병 환자군, 제2형 당뇨병 환자군, 비당뇨병 군으로 나누고 척추 골절, 대퇴골 골절, 모든 종류 골절의 발생 위험도를 8년간 자료를 활용해 추적 관찰을 진행했다.

관찰 결과, 비당뇨병 군보다 당뇨병 환자군의 골절 발생 위험이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제1형 당뇨병 환자군이 제2형 당뇨병 환자군보다 골절 위험도가 높게 관찰됐는데, 척추 골절 위험도는 33% 증가되며, 대퇴골 골절의 위험도는 무려 99% 증가했다.

또 제2형 당뇨병 환자군과 비당뇨병 군을 비교했을 때 제2형 당뇨병 환자군의 대퇴골 골절 발생 위험이 74%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비만 등으로 인해 오히려 골밀도는 높게 측정되는 경향이 있어 골밀도가 당뇨병 환자에서의 골절 위험을 효과적으로 예측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하정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인구 집단을 대규모로 분석한 최초의 연구이며, 8년 동안 추적하면서 당뇨병 환자의 골절 발생에 대한 추세를 관찰한 연구로, 당뇨병 환자는 골절에 취약한 점을 인지하고 예방적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골대사학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Osteoporosis International(IF 4.507)’ 온라인판에 7월 31일자로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중년 女 근감소증 유병률 6.5%…비만 위험 ↑2021.09.16
대한신장학회 “최근 10년간 투석 환자 사망률 지속 감소”2021.09.16
아주대병원 임영애 교수, 혈액관리위원회 위원장 위촉2021.09.16
만능줄기세포 이용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 과정 최초 규명2021.09.16
닥터스피부과-멀츠, 정기 학술 세미나 성료2021.09.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