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신장학회 “최근 10년간 투석 환자 사망률 지속 감소”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16 10:00:19
  • -
  • +
  • 인쇄
65세 이상 당뇨병 동반 고령 환자의 사망률은 여전히 높아
▲ 2005, 2010, 2015년에 혈액투석 및 복막투석 치료를 시작한 환자의 5년 생존률 (사진= 대한신장학회 제공)

국내 혈액 투석 및 복막 투석 치료를 받는 환자의 사망률이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신장학회 등록위원회는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 대회 KSN2021에서 2001년부터 2020년까지 학회 말기신부전 등록사업에 포함된 13만5017명의 혈액투석과 2만2611명의 복막투석 환자를 대상으로 20년간의 사망률의 변화와 사망원인을 조사한 결과를 보고했다.

혈액투석 환자의 사망률은 2005년 1000인년 당 116명, 2010년 87명, 2020년 19명으로 급격히 감소했다. 복막투석 환자의 사망률은 2005년 1000인년 당 135명, 2010년 86명, 2020년 33명으로 감소했다.

특히 혈액투석과 복막투석 치료를 처음으로 시작한 후 5년간 생존율은 꾸준히 증가해 2005년 처음으로 혈액 투석 치료를 시작한 환자의 5년 생존율은 약 75%에서, 2015년 약 80%였다.

복막 투석 치료 환자의 생존율 또한 증가해 2005년 63%에서 2015년 약 76%로 확인됐다.

2020년 말기신부전 환자의 주요 사망원인 중 가장 흔한 질환은 심혈관질환으로 35%를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는 감염 관련 질환이 24%였다.

전반적인 사망률은 전체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지만 65세 이상 고령 환자 특히 당뇨병이 동반된 경우 사망률이 높았다.

대한신장학회 등록위원회 김용균 등록이사(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은 “투석환자의 사망률이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한 요인은 투석 치료의 기술적 발전과 더불어 투석 전문의 확대에 따른 투석의 질 개선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박종하 등록이사(울산대학교병원 신장내과)는 “우리 사회의 고령화와 당뇨환자 증가로 투석을 요하는 말기신부전 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들 환자의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투석치료 환자 관리법’과 같은 국가적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신장학회는 1985년부터 인산 기념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 사업(Korean Renal dialysis system, KORDS)에 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말기 신부전 환자의 진료 가이드라인 개발과 정책개발을 위한 양질의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닥터스피부과-멀츠, 정기 학술 세미나 성료2021.09.15
포스텍ㆍ가천의대, 수술과 동시에 머신러닝 기반 조직검사 방법 개발2021.09.15
건강 챙기는 추석 연휴, 나에게 도움이 되는 약재는?2021.09.15
연세의료원, 네이버 커넥트재단과 ‘어린이 사회성 콘텐츠’ 개발2021.09.15
중고생 4명 중 1명,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여학생이 남학생 ‘두배’2021.09.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