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생 4명 중 1명,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여학생이 남학생 ‘두배’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15 12:38:25
  • -
  • +
  • 인쇄
가천대 장재선 교수팀, 중고생 약 5만5000명 대상 분석 결과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식습관에도 악영향
▲ 중고생의 25%가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는 청소년의 식습관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사진= DB)

중고생 4명 중 1명이 스마트폰 과(過)의존 상태(고위험 그룹과 잠재적 위험 그룹)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 그룹 중 여학생의 비율은 남학생의 거의 두 배였다.

이는 가천대 식품영양학과 장재선 교수가 2020년 질병관리청의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약 5만50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를 분석한 결과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 청소년의 스마트폰 과의존에 따른 식생활 및 건강행태’라는 제목으로 대한보건협회가 내는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 분석 결과, 전체 중ㆍ고생의 25%가 스마트폰 과의존 그룹으로 판명됐다.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 그룹에선 성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전체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 그룹에 속하는 중고생 중 여학생의 비율은 63.7%로, 남학생(36.3%)의 거의 두 배였다.

이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에 빠질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상대적으로 어릴수록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이기 쉬웠다.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 그룹 중 중학생의 비율은 고등학생보다 약간 높았다.

스마트폰 과의존 고위험 그룹에 속하는 학생은 학업 성적도 상대적으로 나빴다. 학업 성적 하ㆍ중ㆍ상의 비율이 각각 49.3%ㆍ23.0%ㆍ27.7%였다.

아울러 일반적으로 아침 식사 빈도가 낮을수록, 탄산음료ㆍ단맛 음료ㆍ패스트푸드 섭취가 잦을수록 스마트폰 과의존 상태가 되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과다 사용이 바람직하지 않은 식습관 형성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장 교수는 논문에서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도가 높을수록 식습관인 과도한 당류 섭취와 동물성 단백질 편중 섭취 경향을 보이기 쉽다”며 “채소ㆍ과일ㆍ우유 섭취가 부족하거나, 학업성취가 떨어지거나, 외로움ㆍ우울증ㆍ충동성이 증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연구에서는 스트레스ㆍ외로움을 많이 느낄수록, 슬픔ㆍ절망감ㆍ자살 생각이 있을수록, 스스로 살이 쪘다고 생각할수록, 자신이 불행하다고 생각할수록, 자살 시도 경험이 있을수록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장 교수는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오래 사용하면 일상생활의 방해뿐만 아니라 금단현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며 “적절한 예방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삼성서울병원-KT,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구축 협력2021.09.15
베체트병 악화와 장내 미생물간 연관성 국내 첫 규명2021.09.15
국립중앙의료원ㆍ국립암센터, MOU 체결…“암 분야 상호 교류ㆍ협력 강화”2021.09.15
올뷰티의원, 메리츠화재RCM2본부와 MOU 체결2021.09.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