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청문회’ 오너 일가 소환 막으려 뒷돈 준 애경 前 대표, 2심서도 집행유예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9-14 07:16:52
  • -
  • +
  • 인쇄
▲애경 CI (사진=애경)

가습기 살균제 진상규명 청문회 당시 정당한 이유 없이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오너 일가가 소환 전 애경산업 전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박노수 부장판사)는 10일 업무상 횡령,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윤규 전 애경산업 대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지난 2019년 가습기 살균제 진상규명 청문회 당시 특별조사위원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 정당한 이유 없이 응하지 않은 혐의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안용찬 전 애경산업 부회장 등 그룹 오너 일가가 가습기 살균제 사건 특조위 청문회에 나오는 것을 막으려 회삿돈 6000만원을 빼돌려 브로커에게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이 대표는 각각 업무상 횡령죄에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법 위반 혐의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특조위 사무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해 죄질이 좋지 않고 비난 가능성이 크다. 다만 초범이고 횡령한 돈을 개인적으로 소비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500억대 담뱃세 포탈 혐의' BAT코리아, 항소심서도 무죄2021.09.13
50대 女 눈 성형 부작용 호소…끝내 극단적 선택2021.09.11
대법 "산업재해 인과관계 입증, 근로자가 입증해야"2021.09.11
산부인과 의사 행세해 미성년자와 성관계 30대, 항소심서 무기징역2021.09.11
독점권 확인 안하고 1층에 약국 개업한 약사…결국 폐업2021.09.1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