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결석 예방하려면 초기 관리와 정기적인 검진 필수

고동현 / 기사승인 : 2021-09-10 09:30:59
  • -
  • +
  • 인쇄
여성 질환자에 비해 남성에게서 2배 정도 높고, 경제 활동 연령층인 20~40대에서 자주 발병하는 ‘요로결석’은 요즘처럼 밤낮으로 기온차가 큰 환절기에 특별히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기온 변화에 민감한 비뇨기과 질환으로 알려진 요로결석은 기온이 상승하면 땀 배출이 많아지고 비타민D 형성이 증가하게 돼 요로결석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땀 배출이 많아지면 소변이 농축돼 요로결석의 생성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낮밤의 기온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수분 섭취가 줄어 요로결석 환자가 급증하는 시기로 평소 2L 정도의 물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약 일상생활에서 갑작스러운 통증이 옆구리와 등허리 또는 하복부에 나타난다면 요로결석을 의심해 봐야 한다. 극심한 통증 유발은 물론 소변이 외부로 배출되는 요로계에 결석이 생겨 소변의 흐름에 장애를 초래하게 된다. 혈뇨, 메스꺼움, 구토, 옆구리 통증 등으로 나타난다.

요로결석으로 인한 요관의 폐색 정도에 따라 합병증을 동반할 우려도 있다. 요로결석이 발병된 상태에서 방치한다면 상부 콩팥의 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며 정체된 소변에 세균 감염이 발생해 신우신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석재 원장 (사진=엘앤에스비뇨기과의원 제공)

격한 운동이나 충격으로 일시적인 혈뇨를 보일 수 있으나 지속적인 경우는 반드시 이른 시일 안에 전문 비뇨기과에서 진찰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 혈뇨는 방광암뿐 아니라 요로결석, 요로감염, 요로종양, 요로손상, 전립선비대증 등 암 발생의 지표가 되기 때문이다.

비뇨기과 질환자의 4분의 1 정도를 차지하는 요로결석은 환자의 50% 정도가 5~10년 내에 재발하는 경우도 많아 요로결석 증상이 자각될 때에는 조기에 의료기관을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며 정기적인 소변 검사와 복부 촬영 등의 검사가 권고된다.

원인에 따라 치료 방법을 달리해야 하는 요로결석은 소변검사(소변배양검사, 소변세포검사)를 비롯해 의료장비(magnetic&spark gap type 쇄석기 URS, 홀뮴레이저, 방광내시경 등)를 통한 추가 진료가 필요할 경우 빠른 대처가 가능한 전문적인 병원을 내원해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

엘앤에스비뇨기과의원 이석재 원장은 “요로결석은 성별과 무관하게 재발자수가 과반이 넘을 정도로 많아 초기 관리와 정기적인 검진으로 요로결석을 미연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허리 통증 무시하고 넘어 가면 안되는 이유2021.09.09
팔꿈치 통증 원인 테니스·골프엘보…PRP 치료 효과 높이려면2021.09.09
불안증과 스트레스로 발생하는 수면장애 치료법은?2021.09.09
회복 기간 줄인 스마일수술 효과 높이려면?2021.09.09
재발할 수 있는 하지정맥류, 잘 치료하려면2021.09.0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