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오접종은 예견된 일?…위탁의료기관 관리 부실 논란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09-27 07:10:27
  • -
  • +
  • 인쇄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대처 셀프 관리 사례도 발생
▲코로나19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 관리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어 오접종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 DB)

최근 유효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는 등 오접종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위탁의료기관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기준 오접종이 1803건(0.003%)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6월 말 기준 379건 대비 4.76배 증가한 수치이다.

오접종 유형별로는 백신 종류 및 보관 오류가 1171건으로 가장 많았고, 접종 용량 오류가 296건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접종시기 오류 161건 ▲접종 대상자 오류 123건 ▲희석액 오류 45건 ▲주입방법 오류 7건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최근에는 서울 구로병원 105명, 평택 성모병원 104명, 구리 원진병원 105명 등 화이자백신을 중심으로 유효기한이 지난 백신을 접종하는 오접종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퍼지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에 대한 관리가 잘 이뤄지지 않고 있어 백신 오접종과 이상반응에 대한 대처 등에 대한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의사들이 돈 욕심에 직원이 1~2명임에도 다양한 백신을 신청하는 등 접종에 불을 키고 있다”, “혼자서 주사실 담당에 백신 3개를 관리하고 있다. 돈 욕심만 가득한 원장이 빨리빨리하기만 원한다” 등 코로나19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의 열악한 환경을 토로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또한 “8시간 교육 하나 들은 것이 전부인데, 정부가 무리하게 백신 접종을 시키고 있다”, “혼자서 신원확인, 예진표 발급, 체온측정, 전화응대, 등록업무를 모두 담당하고 있다”, “의사 하나와 직원 둘 밖에 없는데, 하루에 120명 넘게 접종하고 있다” 등의 글들을 올리며, 의원급 현장 시스템을 고려하지 않은 채로 정부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탁했다고 지적하고 있었다.

일부 위탁의료기관에서 백신 접종에만 몰두한 나머지 이상반응 대처 등도 미흡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A씨의 경험담에 따르면 그가 방문한 B병원에서 신분증 등을 통한 신원조회 대신 종이 하나 쥐어주며 이름과 주민번호 등 양식에 맞춰서 작성하라고만 안내했고, 백신 접종 후 주의사항과 이상반응 대비에 대해 환자가 별도로 문의하지 않으면 사실상 안내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A씨는 특히 “B병원 직원으로부터 상태가 괜찮은 것 같으니 집에 가라는 말을 들은 것도 모자라 백신 접종 1분만에 병원에서 나올 수 있었다”면서 “병원이 강제로 20분동안 백신 이상반응을 확인하는 경험을 겪은 지인과 대비돼 헛웃음만 나올 뿐이었다”고 전했다.

예방접종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이상반응이 걱정된다면 스스로 20~30분 가량 병원에 남아 관찰한 후 이상이 없으면 귀가하는 ‘셀프 관리’가 이뤄지는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더욱이 지난 13일 전주시 덕진구 소재 한 소아청소년과 의원에서는 눈 다래끼를 치료하기 위해 보호자와 함께 병원을 찾은 12세 초등학생을 체구가 크다는 이유로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오접종 사고가 발생하는 등 실제로도 백신 접종 대상자 대한 신원 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이 드러난 상황.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위탁의료기관 관리와 관련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전체 위탁의료기관에 대한 서면점검을 실시했고, 보건소에서 필요한 경우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의료기관 10곳 중 3곳, 간호사 법정 정원 기준 ‘미준수’2021.10.20
전남대 청소노동자 10명 중 1명꼴로 산재 발생…압도적 1위2021.10.19
수도권 병상 쏠림 현상 심화…“병상총량제 도입해 의료서비스 접근 보장해야”2021.10.19
업무정지 받은 특수건강검진기관도 최우수 S·A등급 부여한 안전보건공단2021.10.18
34개 지방의료원 중 20곳만 수련병원 운영…13곳은 인턴 수련만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