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벌 쏘임 사고 ‘경보’ 발령…올해 사망자만 6명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07 15:16:17
  • -
  • +
  • 인쇄
9월 구급출동 일평균 80건…7월 주의보 발령 후 상향 조치 소방청은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9월 7일 9시를 기해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앞서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전국에서 하루 평균 80건의 벌 쏘임 사고 구급출동이 있었다. 이는 8월 하루 평균 40건보다 100% 급증한 수치이다. 특히 지난 7월 30일 벌 쏘임 사고 ‘주의보’를 발령하였는데, 이번 조치는 이를 경보단계로 상향하는 것이다.

벌 쏘임 사고 급증은 추석을 맞아 벌초·성묘를 하려는 사람들과 산행하기 좋은 가을철이 되면서 등산객이 늘어나 벌과의 접촉이 많아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지난 5년간 44명이 벌 쏘임으로 사망하였는데, 그 중 18명(40.9%)이 9월달에 벌에 쏘여 사망했다. 벌초 또는 여가활동 중 벌에 쏘여 사망한 사람은 22명으로 50%를 차지했다.

올해도 9월 6일 현재까지 벌 쏘임으로 6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는데, 최근인 지난 4일에는 전남 여수에서 벌초를 하던 70대 남성이 벌에 쏘여 사망했다.

소방청 배덕곤119구조구급국장은 이번 경보 발령과 함께 전국 각 소방관서에서도 벌 쏘임 사고 대비 태세를 강화할 것이지만, 국민 여러분께서도 벌초 등 야외활동시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부탁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재난적의료비 지원비율 최대 80% 확대…한도 3000만원까지 상향2021.09.07
의사 1명이 환자 125명 담당…생활치료센터 76%, 의료인력 기준 위반2021.09.07
성인 10명 중 7명, ‘일상 속 코로나’ 전환 찬성…11월말 이후2021.09.07
가을철 야외 농작업 중 진드기 물림 주의…올해 SFTS 환자 75명 발생2021.09.07
아동복지시설 종사자 중 백신 2차 접종 완료자 8.6%에 불과2021.09.0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