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에피소드처럼 '임신 중 유방암 항암 치료' 가능할까?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9-02 15:46:11
  • -
  • +
  • 인쇄
▲우주현 교수 (사진= 이화의료원 제공)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에서는 흉부외과 도재학 선생의 아내가 오랜 기다림 끝에 임신에 성공했지만, 동시에 유방암 2기 진단을 받는 내용이 방영됐다.

극중 산모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 항암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주장했지만, 산부인과 양석형 교수의 설득 끝에 결국 임신을 유지하면서 항암치료를 받는 것으로 결정했다.

해당 에피소드의 대본 자문에 참여한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우주현 교수와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는 지난해 실제 유방암 진단을 받은 산모를 치료한 바 있다. 산모는 지난해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고 현재 항암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

다음은 우주현 유방암갑상선암센터 교수와 일문일답.

Q. 임신부이던 환자가 유방암 진단을 받던 당시 상황이 궁금하다.
A. 당시 환자는 임신 23주였다. 환자는 임신 전부터 유방에 종물 같은 것이 만져지는 증상이 있었는데, 임신 후 크기가 증가하는 것 같다면서 이대여성암병원에 진료를 보러 왔고, 검사를 통해 좌측 유방에 있던 유방암이 발견됐다. 당시 유방암 2기로 진단받았다.

Q. 어떤 치료가 진행됐나?
A. 바로 이대여성암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의료진과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님 등 여러 의료진이 모여 ‘태아와 산모 모두를 위한 최선의 치료 방법이 무엇인지’를 두고 긴밀히 협의했다.

신중한 논의 끝에 먼저 전신마취를 통한 수술을 진행했고, 수술 후 태아의 상태를 보며 임신 기간 중 총 4차례의 항암 치료를 진행했으며, 환자는 출산 이후 총 12차례의 항암 치료를 진행해 현재는 호르몬억제치료를 통해 상황을 보는 중이다.

Q. 드라마에서는 임신 14주까지는 항암치료가 어렵다고 하던데 사실인가?
A. 임신 13주까지인 임신 1분기까지 태아의 기관이 발생하는 아주 예민한 시기지만, 임신 14주부터 시작하는 2분기부터는 항암치료가 가능하다고 보고되고 있다.

이 시기에는 방사선 치료는 하지 못하지만, 유방암 수술은 가능하다. 물론 주수나 환자의 병기, 유방암이 어떤 타입인지에 따라 다양한 논의가 가능하다. 임신 중 항암치료 자체가 아이에게 나쁜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항암치료로 인해 조산의 위험이 높긴 하다.

Q. 아이는 건강하게 태어났나?
A. 환자도 항암치료로 인해 자궁수축이 여러 차례 발생해 자궁수축억제제를 투여받았고, 특히 임신 31주에는 조기 진통 때문에 고생했다.

다행스럽게도 의료진의 노력과 함께 아이를 지켜내겠다는 산모의 강한 의지 덕분에 결국 임신 35주 6일까지 아이를 품을 수 있었고, 제왕절개로 2.5kg 남아를 분만했다.

아이는 이른둥이로 간간히 무호흡과 서맥이 나타나 신생아중환자실(NICU)에 입원했지만, 결과적으로 건강하게 퇴원해 잘 자라나고 있다.

Q. 환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A. 드라마에서 산부인과 양석형 교수가 ‘아기가 엄마 보러 나왔는데, 엄마가 없으면 어떻게 하냐’는 대사가 참 인상적이었다.

임신 중 암 진단을 받게된 분들은 나 뿐만 아니라 뱃속 아이에게까지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생각해 더욱 힘들어 하지만, 위의 산모분처럼 아이와 엄마 모두 건강을 지킬 수 있으므로 임신 중에라도 이상이 있다면 꼭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청기가 치매 발병 시기 늦출 수 있다2021.09.02
아이폰&애플워치, 의료기기 삽입 환자들에 위협 되나2021.09.02
운동의 치매 예방 기전 밝혀져2021.09.02
코로나19 전염력,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5일 동안 최대2021.09.02
치아 수명 단축하는 ‘치아우식증’ 원인과 치료법2021.09.0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