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의 거래계약 안정성 강화하는 ‘대리점법’ 추진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9-01 16:03:06
  • -
  • +
  • 인쇄
김한정 의원, ‘대리점 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 (사진= 김한정의원실 제공)

계약갱신요구권 도입 등 대리점의 거래상 지위를 강화하는 이른바 ‘대리점법’이 추진된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대리점 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행법은 대기업인 공급업자와 자영업자인 대리점 간의 균형있는 발전을 도모하고 공정한 대리점 거래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제정됐다.

그러나 공급업자가 대리점에 불리한 계약조건을 강요하거나 특별한 사유 없이 해당 대리점과의 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대리점과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공급업자의 불공정 거래 관행이 여전한 실정이다.

김 의원은 “남양유업에서 비롯된 대기업의 갑질을 규제하기 위해 대리점법이 2016년 12월부터 시행되고 있는데 최근에도 대기업의 갑질에 대한 고발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개정안은 대리점의 계약갱신요구권을 대통령령에서 정하는 기간 내에서 보장하도록 했다.

대리점은 계약기간 만료 60일전에 거래계약 갱신 요구를 할 수 있으며 공급업자는 법에서 규정한 사유가 아니면 이를 거절하지 못한다.

또한 공급업자의 계약해지 절차를 강화해 공급업자가 대리점거래계약을 해지하려는 경우에는 대리점에게 3개월 이상의 유예기간을 두고 계약의 위반 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만약 이를 시정하지 않을 시 그 계약을 해지한다는 사실을 서면으로 2회 이상 통지토록 했다.

아울러 대리점의 권익보호를 위해 대리점 단체를 구성해 이들 단체가 거래조건 등을 공급업자와 협의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공급업자가 대리점에게 보복조치를 할 경우 손해액의 3배까지 손해배상책임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대리점 계약서에 불공정 조항이 들어가 있는 등 대기업의 갑질 관행이 여전하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대리점과 대기업이 상호 대등한 위치에서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입법 취지를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추석연휴 ‘온라인 추모ㆍ성묘 서비스’ 활성화…장사시설 예약제 운영2021.09.01
건보공단, 요양급여 거짓ㆍ부당청구 신고자 11명에 1억6000만원 포상2021.09.01
복지부, 국립암센터 ‘국가암데이터센터’로 지정2021.09.01
코로나19 신규 확진 2025명…1주일 만에 다시 2천명대2021.09.01
식약처 내년 예산 6446억원 편성…국산 코로나19 백신ㆍ치료제 개발 지원2021.09.0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