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학생·학부모, 치료비 제공·상담소 신설 등 지원 강화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7-29 10:08:46
  • -
  • +
  • 인쇄
제13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사회분야 일상회복 지원방안 핵심메시지 (사진=교육부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마음이 지쳐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고위험군 학생 상담을 강화하고 학부모 전담 상담소를 신설하는 등을 마련한다.

교육부는 제13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회분야 일상회복 지원방안’을 지난 28일 논의했다.

초등 1‧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받는 '학생 정서‧행동특성검사'에서 발견된 정신건강 고위험군 학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만약 정신건강 고위험군 학생으로 판단되면 전문적인 의료서비스와 신체치료, 정신치료를 포함해 최대 600만원의 치료비를 지원한다.

또한 20·30대 여성이 많이 이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터넷 커뮤니티에 또래 상담원을 배치하여 우울감, 자살충동을 호소하는 여성 발굴, 상담, 유관기관 연계, 긴급구조 등을 지원한다.

아동학대 등 가족관계 문제를 사전에 예방하고, 발생 후에는 가족관계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부모교육도 강화된다.

자녀에 대한 올바른 이해, 부모의 역할 등 생애주기별(예비부모, 자녀 영유아기‧학령기 등) 특성에 부합하는 부모 교육과정 개발하며 국가 차원에서 학부모 교육과 지원을 위한 보호자 교육 지원센터 구축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또한 학부모의 고민·질의에 신속·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학부모전담 소통채널(직접상담, 전문기관 연계 등) 구축도 추진된다.

아동학대·가정폭력 등에 노출된 위기가정 회복, 소외계층의 가족문제 예방·치유 등을 위한 교육·상담을 지원하고 콜센터를 통한 직접 상담과 함께, 기존 운영중인 교육 및 가족관계 상담지원기관과의 연계·협업도 강화한다.

교육부는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의 어려움과 피로도를 완화하고, 비대면 문화 확산 등 급격한 사회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40억 투입된 교육부 자가진단 앱, 보안 강화에 투입비 추가 전망2021.07.29
산부인과 지역 불균형 ‘심각’…“인프라 공급격차 줄여야”2021.07.29
접종계획, 기저질환 고위험군 '배려없다' 지적에 政 "잔여백신으로 가능해"2021.07.29
WHO "韓 전자담배 경고그림 표기 우수"…사례 소개2021.07.28
물류창고 화재 안전 강화…'방화벽 및 마감재 불연재료 사용 의무화' 추진2021.07.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