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다이소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학교 주변 담배 광고ㆍ노출진열 금지하는 ‘스쿨-금연존’법 추진
신현영 의원,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발의
“청소년 흡연 호기심 유발하는 담배 노출 줄여 아이들 건강 보호해야”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7-26 14:04:18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사진= 신현영의원 페이스북 제공)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학교 주변에서 담배를 직접 판매하는 영업소 내 담배 광고와 노출 진열을 금지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법률안, 일명 ‘스쿨-금연존(School-금연zone)법’을 23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흡연율 개선은 청소년 건강 증진과 전체 흡연율 감소를 위해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여성가족부 2020년 보고에 의하면 처음 흡연 경험 연령은 만 13.2세, 매일 흡연 시작 연령은 이보다 한 살 많은 14.1세 수준으로 청소년 흡연율 지표는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다.

WHO의 담배규제기본협약(Framework Convent on Tobacco Control, FCTC)의 가이드라인에서는 당사국들에게 미성년자 대상으로 담배 판매를 금지와 함께 담배 접근을 제한하는 조치를 적용·이행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05년 FCTC를 비준했지만 여전히 담배 소매점 내부에서 담배 노출 진열과 광고는 허용되고 있다. 2013년 한국금연운동협의회가 서울 소재 중·고등학교 주변(200m 이내) 편의점 151곳을 조사한 결과 불법 담배 광고도 90% 이상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그동안 담배 광고가 청소년의 흡연 시작 가능성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는 꾸준히 발표돼왔다. WHO는 비흡연 청소년이 담배소매점을 자주 방문해 담배 광고에 노출되면 흡연을 시작할 확률이 78% 높고 담배 광고가 있는 담배 소매점을 일주일에 최소 2번씩 방문한 청소년(11~15세)의 경우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흡연을 시작할 가능성이 2배 높았다고 분석했다.

독일에서도 담배 광고에 노출된 경험이 적은 청소년에 비해 노출 경험이 많은 청소년들의 흡연 시작이 46%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에 신현영 의원은 교육환경보호에 관한 법률이 규정하는 교육환경보호구역 중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를 포함한 지역 내에 위치한 담배 판매 영업소에서는 담배 광고를 제한하고 담배를 노출 진열하지 못하도록 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마련했다.

청소년들에 대한 담배 광고 등 노출 빈도를 줄여 실질적으로 청소년 흡연율을 줄이는 데 기여하기 위함이 목적이다.

신 의원은 “성장과정에 있는 학생들이 담배 광고에 조기 노출되면 담배에 대한 호기심 유발과 담배 구매 및 흡연 시도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며 “최소한 학교 주변에서 만큼은 우리 아이들이 담배 광고 등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아이들의 건강을 지켜줄 수 있는 교육 환경 구축을 위한 제도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의원은 “이를 위해 우리나라도 WHO의 담배규제기본협약을 점진적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제안 취지를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강도태 차관, 요양병원 방역수칙 점검 현장방문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