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에 국내 첫 공공의료시설 문 연다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7-22 08:02:31
  • -
  • +
  • 인쇄
고속도로서 발생한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 담당
▲안성휴게소의원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하는 공공의료시설인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이 오는 26일 문을 연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 조성공사가 이달 9일 완료돼 26일부터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안성휴게소에 면적 223㎡(2층) 규모로 조성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 의원은 고속도로 이용자의 일반 진료 및 응급 치료, 의료취약지역 보건의료 보장 등을 위해 추진됐다.
 
도가 경기도의료원을 운영 수탁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의사 2명을 포함한 의료진 6명이 근무한다.

진료 시간은 휴무일 없이 36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월요일과 목요일은 오후 10시까지다. 운영 시간은 추후 만족도 조사 등을 바탕으로 연장 운영 등 조정될 수 있다.
 
진료과는 가정의학과가 있으며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을 담당한다. 필요할 경우 의원에서 바로 약 처방과 조제도 한다.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의료기관과 약국이 1㎞ 이상 떨어져 지역주민이 이용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면 의약분업 예외 지역으로 지정한다.
 
또한 도는 안성휴게소의원이 가정의학과 진료와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평소 시간을 내 병원을 찾기 어려운 화물차나 버스운전사의 건강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근 의료시설이 부족한 안성 원곡면 주민과 평택·오산·용인지역 일부 주민들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성휴게소에는 2013년 민간의원이 개원했으나 2018년 문을 닫아 해당 지역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높았다.
 
도는 차량 통행량과 휴게소 이용현황, 주변 의료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안성휴게소에 도립의원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앞으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도 추진할 계획으로 안성시 보건소와 국가예방접종위탁 계약 등 별도 행정 절차를 거쳐 백신접종 의료기관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은 경기도민이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실현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경기도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병원 설치는 2018년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에 접수된 3만2691건의 도민 정책 제안 가운데 하나였다”고 전했다.

이어 “오랜 준비기간을 거쳐 실제 정책으로 실현됐다. 혹시 모를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으로 의료공백 최소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립 안성휴게소 의원은 지난해 6월 경기도와 한국도로공사 간 협약 체결로 경기도는 시설 설치와 운영 예산 지원을, 한국도로공사는 휴게소 내 병원부지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60세 미만 코로나 중증화율 1.13%…‘위중증’ 환자도 2배 ↑2021.07.21
통합돌봄대상자 ‘탈시설’ 방안은?…복지부, ‘사회적입원 최소화’ 전략 논의2021.07.21
오늘 밤 8시부터 50대 연령층 전체 접종 사전예약 재시작2021.07.21
납 등 대기 오염도, 솔잎으로 측정한다2021.07.21
청해부대 코로나19 확진자 266명…전체 88% 감염2021.07.21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