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충치, 신경치료 먼저 고려... ‘임플란트’는 최후 수단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7-15 17:37:04
  • -
  • +
  • 인쇄
감기에 걸리면 이비인후과를 찾아가듯 충치가 생기면 치과를 찾아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 충치 초기에는 육안으로 식별이 어려울 정도로 작은 부위만이 감염된 상태로 통증이 크지 않아 모르고 지나치다 심각한 단계에 이르러서야 뒤늦게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선 정기적인 치과 검진 및 스케일링 치료 등을 통해 치아 상태를 주기적으로 체크해주는 것이 좋지만, 바쁜 현대인들에게는 무리일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충치가 있는 상태로 방치할 경우 단순히 이가 썩는 것에 그치지 않을 수 있기에, 평소와 달리 치아에 시큰거리거나 찌릿한 통증이 자주 일어나는 경우에는 빠르게 치과를 방문해 주는 것이 좋다.

충치 치료의 경우 치아 상태, 충치 진행 정도 등에 따라 단계별로 나눌 수 있는데, 1단계는 치아 가장 겉면인 법랑질에 충치가 생긴 경우로 통증이 거의 없는 만큼 치료도 간단하게 끝낼 수 있다. 2단계는 법랑질 내부 상아질까지 충치가 생긴 경우로 인레이와 같은 치료를 통해 넓어진 충치의 범위를 제거하고 본을 뜬 후 수복물을 접착하는 방식으로 충치를 치료한다.

치료 시기를 놓쳐 치아뿌리까지 손상된 단계까지 진행된 경우 자연치아를 살리는 마지막 방법인 신경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 신경치료를 통해 손상된 신경을 제거한 후 내부를 소독해 대체물질을 채워주고 파손의 위험을 낮출 수 있도록 내구성이 강한 크라운을 씌우며 마무리한다.

연나무치과 윤태승 대표원장은 “충치는 초기에 빠르게 대처한다면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며 “하지만 시기를 놓쳐 충치가 더 진행돼 신경치료조차 하지 못하는 심각한 상태에 이른다면 발치 후 임플란트까지 고려해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플란트는 치아 상실을 대처하는 대표적인 치과치료다. 치아 발치 후 빈 부분에 인체에 무해한 재료로 제작한 인공치근을 식립한 후 해당 부위에 인공치아를 연결해 치아 기능을 회복한다. 저작력과 같이 기능적인 부분뿐 아니라 모양, 색등 심미적으로도 자연치아와 가장 유사해 많은 이들이 만족하는 치료로도 꼽힌다.

다만 임플란트 환자들이 늘어나는 만큼 부작용 사례도 적지 않다. 특히 임플란트가 제대로 식립되지 않게 되면서 보철물 파절은 물론 임플란트 주위염 등 다양한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임플란트 시술 전에는 환자 개인의 잇몸뼈 치밀도, 두께, 신경위치 등을 정밀히 계산한 후 이를 토대로 체계적인 식립 계획을 세울 수 있는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등을 진행해주는 것이 현명하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구강 CT를 활용해 구강구조를 파악하고 컴퓨터에서 모의수술을 통해 사전 위험요소를 확인해 이를 사전에 미리 차단할 수 있다. 또한 컴퓨터 상에서 주변 치아와의 관계나 뼈의 상태 등을 미리 파악할 수 있어 가장 최적의 위치에 임플란트를 심을 수 있도록 도와 오차범위를 최소화해주고 수술 시간도 크게 단축할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임플란트 수술은 고난도 치료에 해당되고 고도의 기술력과 전문장비를 요하는 치료다. 때문에 풍부한 임상경험과 실력을 갖춘 의료진이 상주하고 있는지, 치료에 필요한 첨단 장비를 구축하고 있는지, 사후관리까지 철저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등을 잘 확인해봐야 만족도 높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임플란트, 치료 후에도 주의 깊게 관찰해야2021.07.15
발바닥 통증 부위, 의료용 압박스타킹 등으로 완화2021.07.15
성장기 아이 치아교정 전 고려해야 할 사항2021.07.15
서로 연관 있는 건망증과 치매…노인성 질환 예방법 필요2021.07.15
주변에 난청 가진 노인이 있다면?…난청인 돕는 데 도움 주는 팁2021.07.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