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교ㆍ여학교 중고생 비만 위험, 남녀공학 보다 1.2배 ↑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3-09 11:31:02
  • -
  • +
  • 인쇄
군 지역일수록 도시比 비만 위험 1.1배↑
▲전체 중ㆍ고등학생 중 비만 학생은 10.7%이며, 남학교ㆍ여학교 학생은 남녀공학보다 비만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제공)

남학교나 여학교에 재학하는 중ㆍ고등학생은 남녀공학에 다니는 중ㆍ고등학생보다 비만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이화여대 융합보건학과 김혜경 교수팀이 질병관리청의 2017∼2019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고생 14만8,731명(2,399개교)을 대상으로 비만 관련 요인을 분석한 결과다.

김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가 중고생 등 청소년이란 사실을 고려해, 2017년 소아ㆍ청소년 성장도표의 청소년 비만 기준에 근거해 학생의 비만 여부를 판정했다.

그 결과, 전체 중ㆍ고등학생 중 비만 학생의 비율은 10.7%였다. 전체 비만 학생 중 남학생의 비율은 58.1%, 여학생은 41.9%였다.

특히 남학생은 여학생보다 비만 위험이 1.5배 높았다. 한 학년이 높아질수록, 가정의 경제 상태나 낮을수록 비만 위험이 증가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 위험에서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인 것은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자신의 외모에 신경을 더 적극적으로 체중조절을 하기 때문으로 추측된다”며 “학년이 높아질수록 비만 위험이 증가한 것은 대학 입시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신체활동 참여 기회가 줄어들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남학교 또는 여학교에 다니는 학생은 남녀공학 재학 학생보다 비만 위험이 1.2배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는 이성과 자주 접하는 남녀공학 학생이 외모에 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더 높기 때문”이며 “남녀공학 학생이 체중 관리 행동을 더 많이 하는 것이 비만 위험을 낮춘 이유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도시보다 군(郡) 지역에 있는 학교일수록 학생의 비만 위험이 1.1배 높았다. 이는 신체활동 시설의 접근성이 떨어지고 건강한 식품을 섭취할 기회가 적은 탓일 수도 있다.

아울러 중ㆍ고등학교의 체육 수업 시간 중 실제 운동장이나 체육관에서 신체활동을 한 횟수가 중학교는 대부분(93.6%) 주 2회로 밝혀졌다.

고등학교는 절반(46%) 정도가 주 1회, 나머지 절반(53.4%)은 주 2회였다. 현재 중학교의 권장 체육 수업 시수는 주 4시간, 고등학교는 주 3시간이다.

권장 체육 수업 시수인 주 3회 이상 체육 수업을 하는 학교의 비율은 중학교 4.8%, 고등학교 0.1%에 불과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청소년의 비만과 관련된 다층적 요인: 2017-2019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 자료 분석)는 한국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주대병원, 8000만원 요양급여 부당청구2021.07.14
임신 중 ‘비스페놀A’ 노출, 태아 뇌 인지기능 저하…"행동장애까지 유발"2021.07.14
한양대 이동윤 교수, 경구흡수형 뇌종양 치료제 개발2021.07.14
에이스병원 양재호 원장, 대한정형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서 강연2021.07.14
유앤유성형외과 김기갑 원장, 모티바 프레스티지 뉴리더 선정2021.07.1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