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상환자 방치 의혹 요양병원…광주 북구 “추가 현장조사 진행할 것”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7-12 16:42:38
  • -
  • +
  • 인쇄
“1차 조사 결과 의료법ㆍ의료기기법 위반 사안 발견 못해”
민원인 추가 요청에 대한 2차 현장 조사 예정
입원중인 80대 환자가 낙상사고 후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해 뇌경색과 골절상을 입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요양병원에 대해 한 차례 조사를 마친 관할 지자체가 추가 현장조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광주 북구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이 제기된 북구 요양병원의 의료기기법 및 의료법 위반 여부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의료법 위반 사안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월 20일 해당 요양병원에 입원중인 A씨(84)는 낙상사고를 당했다. A씨 보호자는 병원 측이 사고 직후 보호자에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엑스레이나 CT검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후 적절한 조처가 늦어져 제대로 몸을 가누지 못하던 A씨는 다음날 다시 한 번 쓰러졌고 뇌경색과 허리와 고관절 골정 등의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씨 보호자는 병원이 검사장비가 없어 검사가 어렵다고 했다며 허위로 의료기기 신고를 한 것은 아닌지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북구에 따르면 관련 민원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지난 5일 접수됐다.

광주 북구 관계자는 “당시 민원인께서 엑스레이 장비 등의 허위 신고 여부 조사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른 CCTV 공고 여부 관련 조사를 요청하셨다”며 “이에 지난 8일 현장조사를 진행했고 요청이 있었던 점검사안에 대해서는 의료법 위반 사안을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사결과는 민원인께 9일 통보가 완료됐다”며 “다만 CCTV와 관련한 개인정보보호법의 경우 구청의 권한으로 다룰 수 없어 그 부분에 있어서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는 게 더 나을 것 같다는 입장을 함께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구에 따르면 9일 민원인은 요양병원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를 요청했다.

북구 관계자는 “낙상사고 이후 요양병원측의 검사 지연과 진료기록부 등의 성실한 작성 여부에 대한 추가조사 요청이 있었고 이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집유 기간 중 또 마약 투약…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 징역 2년2021.07.09
여수 율촌산단 현장 강알칼리성 침출수 검출…위해성 논란 불거져2021.07.09
'맥도날드 탈의실 몰카' 20대 직원, 징역 3년2021.07.09
12시간 직원 폭행하고 치킨까지 먹은 응급이송단 대표 '징역 18년'2021.07.09
직원 상습 폭행에 갑질까지…法 “제주대병원 교수 직위해제‧정직 처분은 정당”2021.07.08
뉴스댓글 >